뉴스 > 경제

국내 연구진 치매 원인물질 확산경로 규명

기사입력 2014-02-20 10:45


국내 연구진이 치매를 일으키는 핵심 물질의 확산 경로를 전세계에서 최초로 규명했다. 이번 규명은 치매 악화를 막거나 예방하는 데 단서가 될 전망이다.
서울아산병원 해부학세포생물학교실 윤승용 교수팀은 반도체 제조 기술을 응용해 알츠하이머병의 원인 물질인 베타 아밀로이드가 뇌의 특정 부위에 쌓이면서 다른 부위로 전파되는 경로를 찾았다고 20일 밝혔다. 알츠하이머병은 전체 치매 환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베타 아밀로이드는 뇌 안에 쌓인 후 뇌신경 세포 간의 연결을 끊거나 뇌 세포를 파괴해 치매 증상을 일으키는 이상 단백질의 일종이다.
연구팀은 뉴런 신경세포는 통과하지 못하지만 신경세포의 한 구성요소인 축삭돌기를 지날 수 있도록 굵기를 조절한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미세 통로를 만들어 형광 처리한 베타 아밀로이드를 축삭돌기 칸에 투여했다.
그 결과 베타 아밀로이드가 축삭돌기 끝 부분을 통해 미세통로를 거쳐 신경세포체에 역방향으로 전달된 후 순차적으로 다음 신경세포로 전파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베타 아밀로이드가 뇌 안에 쌓이는 집적과 침착에 대한 연구는 일부 있었으나 뇌 안에서 어떻게 확산하는지에 관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윤 교수

는 "치매 원인물질이 신경 네트워크를 통해 전파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후속 연구가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치매가 더 악화하는 것을 막거나 예방할 가능성도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의학 전문 학회지 '신경과학저널' 최근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매경닷컴 속보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