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이주열 총재 첫 금통위…금리 동결 전망 속 '입' 주목

기사입력 2014-04-10 09:46

【 앵커멘트 】
4월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금융통화위원회가 오늘(10일) 열립니다.
이번 달에도 금리는 동결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신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첫 금통위인 만큼 어떤 발언이 나올지 관심이 쏠립니다.
이무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신임 총재가 주재하는 첫 번째 금융통화위원회의.

이번에도 연 2.5%에서 동결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여전히 뚜렷한 기준금리 조정 요인이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입니다.

한국 경제가 회복세에 접어들었다는 의견이 많지만, 회복 속도가 미약하다는 우려도 적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번 회의에서 금리 결정보다 관심이 쏠리는 건 이주열 총재의 입입니다.

물가안정을 최우선으로 하는 한국은행 출신인 만큼 금리 인상의 시점에 대한 힌트가 나올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이주열 / 한국은행

총재 (지난달 3일)
- "어떻게 하면 이 시점에서 한국은행에 요구되는 역할을 올바로 수행해서 국가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을지 끊임없이 연구하고 고민하겠습니다."

취임 10일 만에 공식 데뷔전을 치르는 이주열 총재.

통화정책에 대한 소신과 철학을 엿볼 수 있을지 금융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무형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