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유통마진탓…수입와인 국내가격 외국보다 3배 비싸

기사입력 2014-04-24 14: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이 미국·유럽연합(EU)·칠레와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하면서 와인 관세가 없어졌지만 국내 와인 가격은 수입원가보다 6~9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동일한 와인이라도 한국에서 외국보다 2.9배 비싸게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주부교실중앙회는 24일 공정거래위원회의 예산지원을 받아 실시한 '수입와인, 수입맥주 국내외 가격비교와 소비실태 및 인지도 조사'를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가격조사는 지난해 10월 국내외 백화점 24곳, 대형마트 31곳, 전문판매점 12곳, 해외 온라인 사이트 9곳 등 총 76곳을 대상으로 했으며 외국 가격은 미국.독일.일본.프랑스 등 4개국 조사를 통해 이뤄졌다.
한국관세무역개발원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칠레 EU산 수입와인의 세후 수입원가(1병·750㎖ 기준) 평균은 레드와인 7663원 화이트와인 9093원이었다. 그러나 국내에서 판매되는 평균 시장가격은 레드와인 6만8458원, 화이트와인 5만3998원으로 수입원가보다 각각 8.9배와 5.9배 높았다. 이는 와인 유통과정에서 수입업체와 유통업체들이 지나치게 높은 마진을 책정하기 때문이다. 최애연 주부교실중앙회 소비자국장은 "판매관리비와 물류비용을 고려해도 원가보다 최고 6~9배 높은 가격을 매긴 것은 유통마진이 너무 높다"고 지적했다.
국내외에서 공통으로 판매되는 수입와인 8종을 대상으로 실시한 가격비교에서도 국내 와인 평균 가격은 5만5781원으로 외국(1만9330원)보다 2.9배 비쌌다. 한국에서 15만원에 팔리는 레드와인 2009년산 샤또 딸보(프랑스)는 외국 평균(2만7601원)보다 5.4배 비쌌으며 2010년산 몬테스알파(칠레·2만1117원)도 1.8배 높은 3만9000원에 판매된 것으로 파악됐다.
수입맥주도 대부분 국내에서 더 비싸게 팔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에서 평균 1481원인 허니브라운(1병·330㎖ 기준)은 국내에서

2.1배 비싼 3100원에, 1894원인 기네스 드래프트는 2배 비싼 3803원에 판매됐다. 다만 삿포로 프리미엄과 산미구엘은 국내 판매가격이 외국 평균가격보다 낮았다. 수입맥주 역시 원가는 809원에 불과했지만 국내 평균 판매가는 2717원으로 원가보다 3.4배 가량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박윤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구속…이재명 수사 본격화?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법원, '미성년 여성 모습 형상' 리얼돌 수입금지…"풍속 해친다"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윤건영 "김건희 대표 코바나컨텐츠, 임금 체불"…대통령실 "사실 아냐"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