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수출물가 5개월 만에 하락, 전기 및 전자기기·화학제품이 원인

기사입력 2015-10-13 11: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수출물가 5개월 만에 하락, 전기 및 전자기기·화학제품이 원인

수출물가 5개월 만에 하락 / 사진=연합뉴스
↑ 수출물가 5개월 만에 하락 / 사진=연합뉴스


전기·전자기기와 화학제품 등의 수출가격이 떨어지면서 지난달 수출물가가 5개월 만에 전월 대비 하락세로 돌아섰습니다.

수입물가는 3개월째 하락세를 지속했습니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15년 9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85.26으로 8월(85.75)보다 0.6% 떨어졌습니다. 작년 같은 달보다는 1.9% 내렸습니다.

이는 원/달러 환율이 9월 평균 1,184.76원으로 8월보다 0.5% 올랐지만 전기 및 전자기기, 화학제품 등이 떨어진 영향을 받았습니다.

이로써 수출물가지수는 지난 4월 82.92로 전월보다 1.8% 내렸다가 5월부터 오름세로 돌아선 이후 다시 5개월 만에 다시 하락세를 기록했습니다.

품목별로는 농림수산품의 수출물가지수가 전월보다 1.0% 오른 반면 공산품은 0.6% 내렸습니다. 특히 화학제품은 1.6%, 전기 및 전자기기는 1.3% 떨어졌습니다. 1차 금속제품도 1.0% 내렸습니다.

계약통화 기준 수출 물가는 전월보다 1.1% 내렸습니다.

9월 수입물가지수는 80.91로 전월보다 0.5% 내려 7월부터 3개월째 하락 행진을 지속했습니다. 작년 같은 달보다는 13.0% 떨어졌습니다.

두바이유 가격(월평균)이 8월 배럴당 4

7.76달러에서 9월 45.77달러로 4.2% 내린 영향을 받았습니다.

농림수산품(-0.4%), 광산품(-1.6%) 등 원재료가 1.6% 떨어졌고 석탄 및 석유제품(-4.3%), 화학제품(-1.3%) 등이 내려 중간재도 0.5% 하락했습니다.

계약통화기준 수입물가는 8월보다 1.2% 내렸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감사원 문자 논란에 "관여할 여유 없어" [가상기자 뉴스픽]
  • 베트남 다낭 호텔 수영장서 한국인 관광객 '감전사'
  • '역대 최대 적자' 한전, 한우·오마카세에 법카 펑펑 써 도마
  • 만취 SUV 역주행해 정차 승용차 '쾅'…길가 앉아있던 차주 참변
  • 8년 전 박수홍 '노예계약' 예견한 변호사…"형을 소송하라고요?"
  • 황희 "인도 측이 김정숙 여사 초청 먼저 제안…국민의힘이 사실왜곡"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