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젊은 피' 내세운 카카오, 멜론 인수

기사입력 2016-01-12 05:42 l 최종수정 2016-01-12 07:31

【 앵커멘트 】
스마트폰으로 대화할 때 가장 많이 쓰는 메신저는 바로 '카카오톡'입니다.

카카오톡은 그동안 게임과 택시 서비스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는데요.

카카오톡을 서비스하는 '카카오'가 국내 인터넷 업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인수·합병을 발표했습니다.

상대는 '멜론'입니다.

국내 최대 디지털 음원 서비스인 멜론은 콘텐츠·연예 기획사인 '로엔 엔터테인먼트'가 운영하는데요.

카카오톡은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의 92%인 3,900만 명이 쓰고 있고, 멜론은 가입자가 2,800만 명에 달합니다.

인수 금액은 1조 8,700억 원, 구글의 유튜브 인수 때와 맞먹는 금액인데요.

이번 결정은 네이버 공동 창업자 출신인 쉬흔 살 김범수 이사회 의장, 그리고 김 의장이 선발한 서른여섯살의 '젊은 피' 임지훈 대표의 합작품입니다.

'다음' 합병에 이어 카카오가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 하기 위해 또 한번 승부수를 던진 겁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