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서울시, 음식점 시설 개선비 20억원 융자 지원… 1~2% 저리 적용

기사입력 2016-03-28 09:25 l 최종수정 2016-03-28 22: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시는 식품진흥기금으로 서울시내 음식점과 식품제조업소에 조리 환경, 화장실 등 위생적인 시설을 개선할 수 있도록 일반융자와 특별융자를 낮은 금리로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서울시의 2016년도 식품진흥기금 융자 계획에 따르면 어린이 기호식품 우수 판매업소와 음식점, 휴게소, 제과점 등이 시설을 개선하거나, 모범음식점, 관광식당으로 지정된 업소가 운영 자금이 필요할 경우 심사를 통해 업소당 최고 1억원 까지 총 20억원 내에서 낮은 금리로 융자를 지원할 계획이다.
식품제조업소도 지원 대상이다. 식품제조업소는 시설 개선에 따른 총 소요 금액의 80% 이내로 업소당 8억원 이내 연리 2%, 3년 거치 5년 균등 분할 조건으로 융자를 지원 받을 수 있다.
신청 기간은 이달부터 오는 11월

말까지이며, 식품진흥기금 융자 신청을 원하는 업소는 영업 소재지 자치구 위생(관련)과에 신청하면 된다.
서울시는 지금까지 자치구별 운용실적에 따라 한도를 정해 식품진흥기금 예산을 배분했왔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예산의 범위 내에서 탄력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현무2-C' 낙탄 이유는?…미사일 추락, 처음 아니다
  • '윤석열차' 파문 국감 안팎 일파만파…"블랙리스트 연상" vs "문재인 열차면 린치"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러시아 핵 무력시위 임박"…푸틴, 점령지 합병 서명
  • 돈스파이크 필로폰 투약 혐의 검찰 송치…총 10여차례 투약
  • 박수홍 측 "모친과 관계 회복 원해…부친 폭행, 정신적 흉터 남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