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채권단, STX 조선해양 재실사 착수…중소조선사 구조조정 가속화

기사입력 2016-04-28 09: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채권단, STX조선해양 재실사 착수…중소조선사 구조조정 가속화

stx 조선해양/사진=연합뉴스
↑ stx 조선해양/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조선·해운산업 전반의 구조조정을 독려하고 있는 가운데 채권단이 STX조선해양의 구조조정 방향에 대한 재검토에 착수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랫동안 경영 부진을 겪어 온 중소 조선사의 구조조정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채권단은 STX조선의 재무와 경영상태에 대한 재실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채권단 관계자는 "현재 실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그 결과에 따라 최악의 경우에는 법정관리로 가게 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STX조선은 업황이 장기 부진에 빠지던 상황에서 무리하게 저가 수주에 나선 여파로 재무여건이 악화, 2013년부터 채권단 공동관리를 받아 왔습니다.

채권단은 공동관리 이후 4조원 이상을 쏟아부었지만 STX조선은 2013년 1조5천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고, 지난해에도 3천억원 넘는 손실을 냈습니다.

상황이 나아지지 않자 채권단은 지난해 말 추가로 4천억원을 지원하고 '특화 중소형 조선사'로 탈바꿈시키는 구조조정안을 내놓았습니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우리·KEB하나·신한은행 등 시중은행들이 반대매수청구권을 행사하고 탈퇴해 채권단에는 산업은행(48%), 수출입은행(21%), 농협(18%) 등 국책·특수은행 등만 남게 됐습니다.

그만큼 금융권에서는 STX조선에 대한 추가 지원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고 보고 있었다는 의미입니다.

현재 STX조선의 금융채무는 총 6조원에 이른다. 이 가운데 2조9천억원이 산업은행의 몫입니다.

이에 26일 정부도 '제3차 산업경쟁력 강화 및 구조조정 협의체' 회의를 마친 뒤 "STX조선은 신규수주 현황을 비롯한 대외여건 등을 감안해 경영정상화에 나서거나 회생절차로 전환하는 등 채권단 손실을 최소화할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습니다.

평가를 마무리하고 나면 하반기 중에 STX조선의 운명이 다시 뒤바뀔 수도 있습니다.

STX조선 실사는 오래 전부터 경영 악화로 줄줄이 채권단 공동관리에 들어간 중소형 조선사들에 대한 구조조정의 신호탄이 될 수 있습니다.

정부는 26일 중소 조선사에 대해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찾겠다는 구조조정 계획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이를 두고 금융권에서는 중소 조선사에 대한 대대적인 정리와 통폐합이 진행될 수 있다는 메시지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5년 이상 자율협약 상태에 놓인 성동조선의 경우 현재 삼성중공업[010140]이 영업·구매·생산·기

술 부문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경영협력을 추진 중입니다.

그러나 정부는 앞으로도 신규 수주가 저조하면 근본적인 대책을 재검토할 방침입니다.

채권단 공동관리를 받던 SPP조선은 지난달 SM(삼라마이더스)그룹과 채권단이 인수 협상을 마무리, 내달 중에 SM그룹의 자회사로 편입될 예정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구급차 막은 택시' 국민청원 40만 명 돌파…수사 강화
  • '장고' 들어간 윤석열…어떤 입장 내놓을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