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기아차, 4번째 국외 생산거점 멕시코 공장 준공

기사입력 2016-09-08 09:44 l 최종수정 2016-09-09 10:08


기아자동차가 멕시코에 중국, 유럽, 미국에 이은 4번째 해외 공장을 완공했다.
기아차는 7일(현지시간) 멕시코 누에보 레온 주 페스케리아 시에서 현지 정관계 인사들과 기아차·협력사 임직원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멕시코 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
준공식에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을 비롯해 일데폰소 구아하르도 비야레알 멕시코 연방 경제부 장관, 하이메 로드리게스 칼데론 누에보 레온 주지사 등 멕시코 정관계 인사들과 전비호 주멕시코 한국대사 등이 참석했다.
기아차는 2014년 8월 멕시코 공장 건설을 위한 투자계약을 체결하고 같은 해 10월 공장 건설에 착공했다. 올해 5월부터 준중형차 K3 (현지명 포르테) 생산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갔다. 이로써 기아차는 국내 160만대, 국외 196만대 등 총 356만대의 글로벌 생산능력을 갖추게 됐다.
기아차는 멕시코 공장 준공을 계기로 현지 생산 물량은 물론 현지 생산량의 최대 10%에 달하는 국내수출 물량도 무관세 혜택을 받게 됐다.
기아차는 올해 멕시코 시장에서 3.5%의 시장점유율을 달성을 위해 K3 외에 현지화된 프라이드 후속(현지명 리오) 모델을 추가 양산하는 등 현지 고객들의 요구를 반영한 맞춤형 제품 출시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기아차는 연말까지 멕시코 공장에서 K3 10만대를 생산하고, 앞으로 연간 40만대까지 생산량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멕시코 공장 준공을 계기로 북미와 중남미 다수 국가에 무관세 판매가 가능해진 점을 적극적으로 활용, 중남미 시장에서의 판매 확대와 함께 북미 시장에 대한 공세를 강화할 방침이다.
멕시코는 NAFTA(북미자유무역협정)를 비롯해 일본, 유럽 등 49개국과 FTA(자유무역협정)를 체결한 최적의 자동차 수출 전략기지다. 기아차는 멕시코 공장의 생산량 중 20%는 현지에서 판매하고 나머지 80%는 미주 지역을 중심으로 전 세계 80여 국가

에 수출할 예정이다.
기아차 멕시코공장은 335만㎡ 부지에 완성차 생산설비와 품질센터, 조립교육센터, 주행시험장 등 부대시설을 포함해 총 건평 20만㎡ 규모로 완공됐다.
기아차는 국내 주재원과 현지인 1500여 명이 근무 중인 멕시코공장의 인력을 3000여 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디지털뉴스국 박상원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