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ERP 유지보수, 절반 가격에 이용하세요”

기사입력 2016-09-20 16: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br />
오라클, SAP 등 기업용 데이터베이스(DB)와 전사적 자원 관리(ERP) 시스템의 유지 보수를 절반 가격에 대행해주는 정보기술(IT) 업체 리미니 스트리트가 한국 진출을 공식 발표했다.
리미니 스트리느는 20일 서울 코엑스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세쓰 레빈(사진) 본사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리미니 스트리트는 DB를 비롯해 ERP, 고객 관계 관리(CRM) 등 기업용 소프트웨어의 유지 보수를 전문으로 하는 IT 기업이다. 지난 2005년 설립됐으며 전세계 1500여 기업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오라클, SAP 등 기업용 소프트웨어 분야의 대기업을 상대로 절반 가격만 받고 동등한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략으로 기업용 IT 시스템 분야에서 상당한 관심을 받고 있다.
유지보수 서비스는 오라클, SAP와 같은 기업용 소프트웨어 공급사들의 알짜 사업으로 꼽힌다. 대다수 기업들이 기업용 소프트웨어 라이선스를 한번 구매한 이후 업그레이드를 잘 하진 않지만 유지보수 서비스는 버그 패치나 장애에 대한 우려로 매년 라이선스 비용의 22%에 달하는 이용료를 꼬박꼬박 지불하면서 이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리미니 스트리트는 이 비용의 절반만을 받고 같은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서비스 이용 기업에 전담 지원 엔지니어(PSE)를 배치하고 문의시 15분 내 응대하는 서비스 품질(SLA)를 보장한다. 유지보수 기간은 최소 15년으로 해당 기간 동안 유지보수 서비스를 이용하다가 새 기능이 필요하면 그때 오라클, SAP 등을 통해 업그레이드하면 된다는 설명이다.
레빈 CEO는 “미국의 NCH 코퍼레이션은 유지보수 서비스를 리미니 스트리트로 바꿔 연간 총 유지보수 비용을 295만달러에서 50만달러로 줄였다”며 “이를 통해 새로운 혁신과 성장을 추진하는데 필요한 자금을 확보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상열 리미니 스트리트 한국 지사장은 “국내 기업도 리미니 스트리트의 독립적인 소프트웨어 지원 서비스를 이용함으로써 빅데이터, 클라우드, 사물인터넷(

IoT) 등 혁신 기술에 투자하는 예산을 마련할 수 있다”고 말했다.
리미니 스트리트는 현재 국내 25개 기업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향후 3년 내 100개사까지 늘릴 계획이다. 김 지사장은 지원 인력도 수십명 수준으로 늘려 서비스 수요를 충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김용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일전처럼 앙숙"…한인회장이 본 '149명 사망' 인니 축구장 참사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아내 외도 현장 덮쳐 폭행한 남편, 벌금형·양육권 상실 위기
  • 전세계 넷플릭스 순위 2위 '수리남', 실화 속 주인공의 범죄 행각은?
  • 민간인 죽어가는데…푸틴, 1100만원짜리 재킷입고 축하 공연 즐겨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