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갤노트7] 삼성의 위기돌파 방식은…이건희 vs 이재용

기사입력 2016-10-13 10:00 l 최종수정 2016-10-13 13: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재용 부회장은 이번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까요?
아버지인 이건희 회장은 뚝심의 품질 경영 리더십을 보여줬는데요.
이재용 부회장의 리더십이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계속해서 김경기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1993년 신경영을 선언하며 양보다 질을 강조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하지만, 야심작인 애니콜에서도 불량이 문제가 되자 휴대전화 15만 대를 전 직원이 보는 앞에서 불태우라고 지시했습니다.

이건희 회장의 강력한 '품질 경영' 의지를 보여준 상징적인 사례입니다.

▶ 인터뷰 : 이건희 / 삼성그룹 회장(1993년)
- "소비자에게 돈 받고 물건 파는데, 불량품 내놓고 하는 게 미안하지도 않으냐 이거예요."

그룹경영을 총괄하며 처음으로 메르스 사태라는 위기를 맞자, 이재용 부회장은 정공법을 선택하는 리더십을 보였습니다.

당시 주변의 만류에도 직접 대국민 사과에 나선 것은 이 부회장의 정면 돌파 의지를 단적으로 보여준 겁니다.

▶ 인터뷰 : 이재용 / 삼성전자 부회장(지난해 6월)
- "국민 여러분께 너무 큰 고통과 걱정을 끼쳐 드렸습니다. 머리 숙여 사죄합니다."

이번 갤럭시 노트7의 선제적인 단종 결정도 이 부회장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휴대전화 시장 진출 28년 만에 최대 위기를 맞은 삼성전자.

오는 27일 등기이사 선임과 함께 책임경영의 전면에 나서게 될 이 부회장이 이번 사태를 어떻게 돌파해 나갈지 관심이 쏠립니다.

MBN뉴스 김경기입니다.

영상편집 : 김경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