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신라면세점, 중국인은 국산화장품·내국인은 홍삼 선호 뚜렷

기사입력 2017-01-26 09:20


지난해 설날과 춘제 연휴 기간 신라면세점에서 내국인은 '홍삼·수입화장품'을, 중국인은 '국산화장품과 명품'을 선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라면세점은 지난해 2월 6일부터 2월 14일까지 주말을 포함한 춘제 연휴 기간에 신라면세점 전 점의 판매 데이터를 살펴본 결과 국산화장품 '설화수'와 '후'가 각각 브랜드 매출 1위와 2위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내국인과 중국인으로 나눠 살펴보면 내국인의 경우에는 홍삼 제품을 판매하는 '정관장'이 브랜드 매출 1위를 차지했다. 그 외에는 '에스티로더', '이브 생로랑', 'SK-II' 등 수입화장품 브랜드가 다수 포함됐다.
중국인 기준 매출 상위 10개 브랜드에는 '설화수', '후', '라네즈' 등 국산화장품과 '샤넬', '루이뷔통', '에르메스' 등 수입명품 패션 브랜드가 포함됐다. K-코스메틱과 명품브랜드를 선호하는 중국인의 성향을 그대로 보여줬다는 분석이다.
이에 대해 신라면세점측은 "내국인은 설 연휴를 맞아 건강과 효도 선물로 홍삼제품을 선호하고, 중국인은 한국으로 해외여행을 오면서 귀국 선물용으로 국산화장품을 많이 구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라면세점은 글로벌 불황이 이어지면서 올해에도 비슷한 소비성향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상품 재고를 늘리는 등 춘제 연휴에 대비하고 있다.
신라면세점은 올해 춘제 연휴기간을 앞두고 팔로워 수 25~200만명을 보유한 왕홍 5명과 함께 신라면세점을 소개하는 홍보영상 노출과 인터넷생방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여행 팁이라는 주제로 신라인터넷면세점에 대한 소개와, 멤버십 혜택, 심야세일, 특가상품 등을 소개한다. 생방송 링크를 통해 신라인터넷면세점에 가입한 왕홍

의 팔로워들에게는 S5 등급 업그레이드 혜택과 첫구매 적립금을 지급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이 외에 신라인터넷면세점 중국몰에서는 적립금으로 전환해 사용할 수 있는 홍바오를 대규모로 증정하는 홍바오 페스티벌, 춘절기간 사용가능한 특별 적립금 등을 지급한다.
[디지털뉴스국 방영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