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도시바, 반도체 매각→낸드 공급부족…삼성·SK 수혜 가능성"

기사입력 2017-05-24 08: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제공 : 매일경제DB]<br />
↑ [사진제공 : 매일경제DB]
도시바의 반도체 사업이 매각 절차 진행이 다른 시장 참가자들에게 반사이익을 안겨줄 것이란 주장이 나왔다.
24일 최도연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낸 '도시바 메모리 매각 이슈는 꽃놀이패'란 보고서에 따르면 "도시바의 메모리 매각 이슈는 낸드 업황과 국내 업체들에게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도시바가 3D(3차원) 낸드 투자 기회를 상실하면서 낸드의 공급 부족이 심화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공급 부족은 3D 낸드의 빅 사이클을 더 연장시키는 요인이라고 최 연구원은 분석했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경쟁사들의 시장점유율도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최 연구원은 또 웨스턴 디지털(WD) 같은 전략적 투자자가 인수하면 세계 각국의 반독점 승인 심사를 거쳐야 해 낸드 투자가 바로 집행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도시바의 반도체 사업 매각이 끝나더라도 낸드 플래시 업황은 긍정적일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이다.
재무적 투자자가 인수하면 산업에 대한 이해 부족이나 투자 회수 우려로 과감한 시설투자 집행을 못 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최 연구원은 "3D 낸드플래시 기술을 주도하고 있는 삼성전자가 도시바 매각의 최대 수혜 업체"라며 "SK하이닉스는 기본적인 낸드 업황 개선 수혜를 보면서 인수 참여 때 무리하지 않은 금액으로

낸드 업계 2위가 될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도시바 외에도 중국 업체, 인텔, 마이크론 등이 낸드 플래시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어 도시바의 반도체 사업 매각만으로 업황을 전망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디지털뉴스국 박진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문 전 대통령 '서면조사' 통보…"불쾌감, 수령 거부"
  • 내일부터 윤 정부 첫 국정감사 돌입…여야 전운 고조
  • 홍준표, 유승민 겨낭 “내부 흔들어 뭘 노리나…박 대통령 탄핵 전야 같아”
  • 국군의날에 중국 장갑차·'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 미국, 허리케인 '이언'으로 최소 80여 명 사망
  • 인도네시아 축구장 '난동 참사'…125명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