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일부러 찾아왔어요" 관광지 된 휴게소 어디?

기사입력 2017-12-03 20:20 l 최종수정 2017-12-03 21: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그동안 휴게소 하면 긴 여정에 기름을 넣거나 간단히 식사를 하러 들르는 정도의 장소였죠.
주변부에 머물던 휴게소가 한계를 극복하고 이제는 목적지가 되고 있습니다.
신동규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기자 】
화려한 조명이 까만 밤을 수놓고 도넛 모양의 그네를 탄 사람들의 얼굴엔 웃음이 가득합니다.

영동고속도로에 있는 한 휴게소로 가볼 만한 야간정원으로 입소문이 났습니다.

중세 유럽의 궁전이나 꽃밭으로 꾸며진 공간은 소중한 사람과 추억 만들기에 제격입니다.

▶ 인터뷰 : 조성준 / 경기 용인 동백동
- "새로운 예쁜 곳이 있다고 해서 꼭 와보고 싶어서 일부러 찾아오게 됐어요."

개장 한 달 만에 방문객이 2만 명에 달할 정도입니다.

▶ 스탠딩 : 신동규 / 기자
- "그저 들르는 곳에 불과했던 휴게소가 각종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통해 이제는 목적지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쭉 뻗은 고속도로 위를 가로지른 S자 모양의 은색 건물.

우주선같이 생긴 이곳도 휴게소입니다.

땅값이 비싼 수도권에서 공간을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도로 위에 건물을 지은 겁니다.

공간부족이라는 단점이 오히려 방문객을 끌어들이는 강점으로 탈바꿈했습니다.

▶ 인터뷰 : 조봉기 / 시흥하늘휴게소 사업본부장
- "외부에서 볼 때 특이한 건물이고 안에 들어와서 밖을 볼 때도 고속도로 위에서 식사하고 즐거운 시간을 가질 수 있는…."

관광지 못지않은 휴게소들이 사람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습니다.

MBN뉴스 신동규입니다.

영상취재 : 김준모·유용규 기자
영상편집 : 한주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 '매헌 기념관' 출마선언 이유는…"걸어갈 길" 국민의힘 경유할까
  • 조국, 이번엔 중앙일보 저격…"야릇하게 뽑은 제목, 야비해"
  • 올해 장마는 7월부터…"주말에도 소나기, 우산 챙기세요"
  • 휴직계 제출한 20대 공무원, 인천대교서 실종... 해경 "수색 중"
  • [영상] '억대 슈퍼카' 모아 굴삭기로 부숴버린 필리핀…왜?
  • 키 차이도 극복한 사랑…왜소증 남편과 결혼해 기네스북 오른 부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