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연극계 대부 이윤택 파문 일파만파…성추행에 성폭행 폭로까지

기사입력 2018-02-19 06:30 l 최종수정 2018-02-19 09: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연극 연출가 이윤택 씨에게 성추행은 물론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연이어 나왔습니다.
10년도 더 지난 일이지만, 이 씨의 상습적인 추행이 번번이 묵인되는 것을 보고 고민 끝에 폭로를 결심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민지숙 기자입니다.


【 기자 】
'이윤택 씨로부터 19살이던 2001년과 2002년 두 번의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한 여성 연극인이 인터넷 익명 게시판에 올린 글입니다.

16년도 더 지난 일이지만, 앞서 다른 이들의 폭로를 통해 아팠던 기억과 마주하게 되었다며 당시 상황을 자세히 적었습니다.

극단의 여러 여성들은 이 씨로부터 이른바 '안마'를 강요받았는데, 이를 거부하면 폭언을 들어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집단 최면이라도 걸린 듯 각자 모른 체하며 지냈다고 썼습니다.

또 한 여성 연출가는 SNS에 올린 글에서 "매일 밤 막내 기수 여자들이 조를 나눠 연출의 안마를 담당했다."며 이 씨의 성추행이 상습적으로 이뤄졌음을 폭로했습니다.

특히 얼마 전 이 씨가 또 다른 성추행을 하고도 조용히 정리됐다는 기사를 접하고 고민 끝에 고백을 결심했다고 밝혔습니다.

계속되는 미투 고백에 연극계에서는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입니다.

한국극작가협회는 이 씨를 회원에서 제명했고, 한국연극협회도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기로 했습니다.

청와대 게시판에는 진상 규명과 수사를 촉구하는 청원 운동이 하루 만에 1만 5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사태가 확산되자 이윤택 씨는 오늘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직접 공개사과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MBN뉴스 민지숙입니다.

영상편집: 이소영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일자리 190만 개 창출"
  • 민주당 내 첫 진상조사 요구…여성의원들 "반복돼선 안되"
  • [단독] 지하철에서 여성 불법촬영하던 40대 공무원 붙잡혀
  • "집에 가지 않겠다"…보호관찰관 폭행한 50대 전자발찌 착용자
  • 미 보건당국 "코로나19 백신 4~6주 뒤 생산 돌입"
  • 유출 의혹 확산…'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한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