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소비자원 "수입 와인 판매가, 수입가격의 최대 11배"

기사입력 2018-02-19 08: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수입 와인의 판매가격이 수입가격보다 최대 11배 이상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2016년 7월부터 2017년 6월까지 수입 와인의 평균 수입가와 국내 판매가격의 차이를 살펴본 결과 레드와인은 평균 11.4배, 화이트와인은 평균 9.8배였다고 19일 밝혔다.
소비자원은 "수입 와인의 수입가격보다 국내 판매가격이 높은 이유는 세금 외에도 운송·보관료, 임대료·수수료, 판매촉진비, 유통마진 등의 유통비용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비자들의 수입 와인 가격만족도도 낮았다.
소비자원이 수입 와인을 구매한 경험이 있는 20대 이상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더니 7점 만점에 가격만족도가 4.69점으로 가장 낮았다.
선택 다양성 만족도가 5.26점으로 가장 높았고 품질 만족도는 4.71점으로 나타났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공적 마스크' 제도 12일부터 폐지…시장공급 체계로 전환
  • 테슬라, 주가 상승 행진…사상 최고치 경신
  • 이낙연, 당권 출사표로 대권여정 시작…진보·친문 아우르기 '과제'
  • 정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할 만큼 심각하지 않아"
  • 볼리비아 길거리에 방치된 시신…코로나19에 묘지·화장장 포화 상태
  • 이용수 할머니 폭로 후 두 달…윤미향 "저는 참 겁쟁이…그저 다 수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