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한미약품, 먹는 유방암 치료제 `오락솔` 글로벌 임상 3상 본격화

기사입력 2018-02-19 12:29 l 최종수정 2018-02-19 15: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미약품은 미국 제약사 '아테넥스'에서 개발 중인 자사의 먹는 유방암 치료제 '오락솔'의 글로벌 임상 3상 환자 등록이 완료돼 본격적인 임상에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아테넥스는 지난 2011년 주사용 항암제를 먹는 약으로 바꾸는 '오라스커버리'의 기술을 한미약품으로부터 도입했다. 두 회사는 오라스커버리 기술을 적용한 4개의 항암제를 개발 중이다.
오락솔은 그중 하나로, 광범위한 항암 주사제인 파클리탁셀을 먹는 약으로 바꾼 신약 후보물질이다. 현재 유방암을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 중이다. 임

상에서는 파클리탁셀과 오락솔의 임상적 약효를 비교한다.
오락솔의 임상 3상 첫 번째 중간평가는 이미 완료됐으며 이번에 등록한 180명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두 번째 임상 3상 중간평가가 진행된다. 아테넥스는 올해 3분기 내 이 평가를 마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혜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빗속에 떠난 마지막 길…고향 창녕에서 영면
  • [아동학대] 80%가 가정서 발생…징계권 남용 심각
  • 백선엽 장군 빗속 추모 이어져…통합당 "대통령 조문해야"
  • 1차 사고 유발자도 '민식이법' 적용…"다툼 여지 있다"
  • 고 박원순 시장 고소 여성 "4년간 성폭력 이어져…법 보호받고 싶어"
  • 200mm 넘는 물 폭탄에…'사망·침수·산사태' 곳곳 상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