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MWC 2018] 삼성전자 김영기 "5G, 네트워크 사업 도약의 기회"

기사입력 2018-03-01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영기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사장 [사진 제공 : 박진형 기자]
↑ 김영기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사장 [사진 제공 : 박진형 기자]
삼성전자가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8에서 5G 시대를 맞아 네트워크 사업 도약의 기회로 삼겠다고 선언했다.
김영기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사장은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 세계 정부와 통신사의 5G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5G 세계 최초 상용화 경쟁도 점점 치열해지고 있다"며 "5G는 기술적인 완성도와 더불어 5G를 통한 다양한 서비스 모델의 발굴이 주도권 확보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5G 시대가 도래하면 기존 스마트폰 중심의 이동통신서비스가 차량, 도시 인프라, 공장, 스포츠 스타디움 등으로 영역을 확대될 전망이다. 산업 전반에 획기적인 변화를 촉발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자율주행 차량이 가장 관심을 받는 서비스다. 교통사고 확률을 최소화하는데 5G 네트워크가 필수적이다.
삼성전자는 5G FWA 상용 제품 개발로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의 전파인증을 받은 상태다. 또 이미 상용수준의 기술과 제품으로 사업자들과 5G가 적용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 모델 발굴에 협력하고 있다.
또 한국(SKT, KT), 미국(Verizon), 일본(KDDI, Docomo) 주요 사업자들과 자율주행 차량과의 5G 통신, 기차에서의 5G 초고속 통신, 광케이블 수준의(Fiber-like) 무선 브로드밴드 서비스 등을 검증해왔다. 삼성전자는 미국 버라이즌과 지난 1월에는 5G FWA 상용제품 공급 계약에 이어 차세대 4G LTE 기지국 제품에 대한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삼성전자는 연내 이 제품을 미국 주요 도시에 공급할 계획이다.
김 사장은 "미국 버라이즌에게 5G 분야 기술력을 인정 받아 미국 내 핵심 시장에서 차세대 4G LTE 기지국 공급사로 선정됐다"며 "스프린트에 이어 미국 1위 사업자인 버라이즌 시장 진입으로 미국에서 본격적인 사업확대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강

조했다.
그는 이어 "통신인프라 사업에서 가장 중요한건 신용이다. 스마트폰은 사용해볼 수 있지만 네트워크는 깔기 전가지 사용할 수 없기 때문"이라면서 "어떤 나라에 들어가 중요한 밴더가 되기까지 최소 5년에서 10년이 걸린다"고 강조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디지털뉴스국 박진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남욱도 '그분' 언급…대장동 지분 8% 보유 시사
  • 국민의힘 맞수토론 '개 사과 사진' 공세…윤석열 "기획자로서 사과"
  • 아파트 65명 집단감염 미스터리, 화장실 환기구로 퍼졌나?
  • 피해자 혈액에서 독극물…현장 수거 생수병에선 '미검출'
  • '文부동산' 때린 원희룡 아내 "목동 아파트 8억→26억…노동 의욕 꺾는 일"
  • 김요한 "이재영·다영 언급 후 악플 테러…뜨거운 맛 봤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