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Qoo10, 일본사업 이베이에 매각

기사입력 2018-03-05 16: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Qoo10이 이베이에 일본 사업을 매각하는 협정에 서명했다고 5일 밝혔다. 일본 사업을 정리하고 동남아 시장 공략에 더욱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2010년 설립된 Qoo10은 8년 간 아시아 각국에 온라인 쇼핑 플랫폼을 성공적으로 구축해왔다. 이번 매각으로 Qoo10은 동남아시장에 집중하면서 착실히 기반을 다져 온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3국 외에 태국, 베트남 등 성장성이 높은 다른 국가로도 진입할 계획이다.
Qoo10 싱가포르는 회원수 약 300만명, 점유율 95%의 현지 1위 플랫폼으로 지난해 아세안업닷컴이 발표한 싱가포르 전자상거래 사이트 톱10에서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11월에는 KOTRA와 함께 한국상품 판촉전을 개최해 O2O로 사업 영역을 넓히며 새로운 서비스를 개척하고 있다.
Qoo10은 최근 세계무역에서 중요성을 더하며 신개념 수출 방식으로 떠오르고 있는 글로벌 CBT(국경을 넘는 B2C 전자상거래) 사업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홍콩을 기점으로 아시아지역 직구 소비자들에게 명품과 생활용품을 판매하는 큐텐닷컴을 영어권, 중화권 소비자 등을 대상으로 체계적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중국과 아시아 각지의 화교셀러는 물론 해외 각지의 한국인셀러들을 충분히 확보하고 있는 Qoo10은 일본사업을 이베이에 양도로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아시

아를 비롯한 세계 각국에서 글로벌 온라인쇼핑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구영배 Qoo10 대표는 이번 매각에 대해 "급성장하고 있는 동남아 온라인쇼핑시장에 더욱 집중하는 한편, 세계무역에서 점차 그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글로벌 CBT사업을 본격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영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임진강 폭우에 군남댐 수문 전부 개방…주민들 긴급 대피
  • 가평에서 토사에 펜션 완파…3명 숨진 채 발견
  • '성추행 의혹 외교관' 귀국 인사조치…언론플레이엔 '유감' 표명
  • 홍천 캠핑 확진자, 선릉역 커피전문점에 30분 머물러…"연쇄 감염 확인 중"
  • 서울 16개 하천 출입통제…홍제천·불광천 한때 범람 위험 '대피경보'
  • 윤석열 침묵 깨고 직접 쓴 인사말 보니…각종 논란 입장 담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