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Hot-Line] "대웅제약, 실적 성장에 더해 임상 모멘텀도 풍부"…목표가↑

기사입력 2018-03-22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NH투자증권이 대웅제약의 기업가치를 평가한 과정. [자료 제공 = NH투자증권]
↑ NH투자증권이 대웅제약의 기업가치를 평가한 과정. [자료 제공 = 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연 22일 대웅제약에 대해 올해 전문의약품, 일반의약품, 수출 등의 부문에서 고른 성장이 예상되는 데다 하반기 임상 모멘텀까지 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22만원에서 27만원으로 상향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구완성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12월 나보타 신공장 가동 본격화로 올해 1분기 나보타 매출은 4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아스트라제네카의 당뇨병치료제 포시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항암제 바이오시밀러 삼페넷, 그리스탈의 퇴행성관절염 치료제 아셀렉스의 신규 도입으로 전문의약품 매출이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NH투자증권은 1분기 대웅제약이 개별 기준 매출 2160억원, 영업이익 107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전문의약품, 수출, 일반의약품 부문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6.3%, 16.4%, 7.7% 성장한다는 전망치다.
구 연구원은 하반기에 예정된 파이프라인 이벤트도

대웅제약의 가치를 높일 것으로 기대했다. 그는 3분기 나보타의 미국 허가, 하반기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의 임국 임상 2a상 종료, 위궤양치료제 DWP14012의 국내 임상 2상 종료 등이 예정돼 있다며 임상이 종료된 뒤 기술수출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9·19 합의 파기 검토? / 북한 과거 출격 사례는? / 북한 고립 전략?
  • [속보] "미 재무부, 북한인 2명·단체 3곳 제재"
  • '윤석열차' 그림 형사 처벌?…과거 대통령 풍자 처벌은?
  • [데이터M] 3년 만에 50배 급증한 신종마약…"범죄라는 인식 약해져"
  • 고민정, 김정숙 인도 순방 논란에 “국민의힘 허위사실에 어이상실”
  • 태국 어린이집서 전직 경찰이 총기 난사…어린이 포함 37명 살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