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평창 올림픽서 빛난 식권대장 `모바일 식권`

기사입력 2018-03-26 14: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내 최초 기업용 모바일식권 서비스 '식권대장'을 운영하는 벤디스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에서 자원봉사자 급식을 위한 모바일식권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공급했다고 26일 밝혔다.
올림픽 및 패럴림픽에서 자원봉사자용 모바일식권이 도입된 경우는 이번이 처음으로 지금까지는 자원봉사자에게 식대 명목으로 종이식권이나 현금을 지급해왔다.
평창 올림픽에서 모바일식권으로 식사한 자원봉사자 수는 1만5000여명으로 평창군 등 강원도 5개시, 3개군에 지정된 35곳의 숙소에서 머물며 자신의 스마트폰을 사용해 조직위로부터 지급받은 모바일식권으로 식사를 했다.
60일 간의 사업기간 동안 약 50만끼의 식사, 총 35억원의 식대 거래가 모바일식권을 통해 이뤄졌다. 모바일식권 도입으로 인한 가장 큰 변화는 효율적인 식수(식사량) 관리다. 조직위는 식대 예산으로 40여억원을 책정했는데 모바일식권 도입으로 5억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었다.
조정호 벤디스 대표는 "식권대장이 국가적인 행사인 평창 올림픽, 패럴림픽에 기여할 수 있어 기쁘다"며 "사업 참여를 통해 기업 외에도 단체

급식을 실시하는 다양한 영역에서 모바일 식권이 적용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2014년 국내 처음 선보인 기업용 모바일식권이자 모바일 식대관리 솔루션 식권대장은 아시아나항공, 한국타이어, 현대오일뱅크, 한화시스템, 한솔제지 등 전국 170개 기업에서 사용하고 있다.
[이영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대북전단 내용 뭐길래…김여정 '부들부들' 직접 담화 발표
  • 벌써 폭염특보 발효에 '이것' 매출 늘었다
  • 긴급재난지원금 지역 변경 오늘부터 가능...방법은?
  • 대종상 영화제 '기생충', 최우수작품상 등 5관왕 영예
  • "딸에게 해줄 말은 '아빠는 숨쉴 수 없었다'뿐"
  • 수도권 집단감염 일파만파…"지역규모 예측불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