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한화, 29개 주요 협력사 대상 워크숍…`상생경영` 실천

기사입력 2018-03-27 08: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6~27일 장교동 본사 한화빌딩에서 진행한 29개 주요 협력사 대상 워크숍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한화]
↑ 26~27일 장교동 본사 한화빌딩에서 진행한 29개 주요 협력사 대상 워크숍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한화]
한화가 26일부터 27일까지 양일간 장교동 한화 빌딩 본사에서 29개 주요 협력사들을 대상으로'신뢰와 소통을 위한 협력사 상생 워크숍'을 진행했다.
2015년부터 진행한 이번 워크숍은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 강화 및 신뢰할 수 있는 투명한 원가관리 능력을 제고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그동안에는 원가산정 방법 교육 및 실습 위주였지만 올해는 '상생소통'에 초점을 맞춰 원가 검증, 효과적인 적용 방안 토론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일방적인 교육내용 전달이 아닌 양방향 소통 기회를 확대해 각종 규정 및 동향의 적극적인 공유에 중점을 두었다.
특히 협력사의 애로사항 등 현장에서 겪는 생생한 목소리가 더해지며 워크숍 간에는 현장에서 바로 적용될 수 있는 실질적인 상생협력 방안 등이 다수 도출됐다. 여기에 원가 부정을 예방하기 위한 원가 산정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실제 사례와 올바른 준법경영 사례 등을 공유하며 협력사들은 업무 전문성을 한층 강화시킬 수 있었다.


교육을 주관한 한화 이태종 대표이사는"자주국방에 기여하는 대한민국 대표 방산업체로서 협력사와의 지속적인 소통은 늘 중요하다"며 "원가 투명성 및 협력사 전문성 강화, 철저한 준법경영 지원을 통해 함께 성장해나가는 상생경영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여의도 학원강사 일가족 확진…여의도·인천 비상
  • 美 일부 도시 야간통행 금지령…트럼프 강경 대응 논란도
  • 법요식…통합 "야당 존립 흔들어" 민주 "나중에 발표"
  • 확진자와 창문 열고 10분 대화…50대 가족 양성
  • 美 '가혹 행위 흑인 사망' 반발 시위·폭동 확산
  • 윤미향, '김복동 장학금' 논란 "의혹 사실 아니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