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관세청에 이어 국토부까지…전방위 유착 의혹

신동규 기자l기사입력 2018-04-27 19:41 l 최종수정 2018-04-28 11: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최근 대한항공이 관세청 직원들에게 좋은 좌석을 배정하는 특혜를 제공한 사실이 알려지며 유착 의혹이 일었죠.
국토교통부 공무원도 마찬가지로 좌석 특혜를 요구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습니다.
신동규 기자입니다.


【 기자 】
'국토교통부 공무원 편의 제공 의뢰'라는 제목의 대한항공 내부 이메일입니다.

서울지방항공청 소속 공무원들의 교통 편의 지원을 요구하는 내용으로 '편안한 좌석 제공'이라며 구체적인 지원 내용을 명시하고 있습니다.

메일을 보낸 바로 다음날, 요청한 좌석은 유아 동반 승객의 사전 예약으로 어렵다며 벌크 복도석으로 배정하겠다는 답장이 옵니다.

벌크석은 벽이나 비상구와 맞닿아 있어 여유공간이 있는 좌석으로, 다리를 쭉 펴고 앉을 수 있어 선호도가 높습니다.

일부 저가 항공에서는 추가 비용을 내야만 앉을 수 있는 자리입니다.

앞서 관세청 직원들이 좌석 편의를 받았다는 사실이 밝혀졌는데, 국토부에서도 같은 일이 벌어진 것입니다.

대한항공을 조사하고 있는 정부 기관의 유착 정황이 잇따라 드러나면서 전면적인 검찰 수사로 가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상황.

비리 제보 대화방에서 한 직원은 다음 달 1일까지 이들 기관이 제대로 된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보다 강력한 증거를 내놓겠다고 예고하기도 했습니다.

MBN뉴스 신동규입니다.

영상편집 : 양성훈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美 강타한 허리케인 '이언'…외제차 사정없이 쓸려가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강남서 '쓰레기 봉투'에 구겨져 유기된 강아지 발견
  • "주사 잘 놔요?" 돈스파이크, 간호사에 보낸 메시지 재조명
  • 러시아 '동원령' 내려진 뒤 빅토르 안 근황…한국서 반신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