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KT, 기존 랜선보다 5배 빠른 기가인터넷 만든다

기사입력 2018-05-01 09:01


지난 30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KT 연구개발센터에서 김현표 KT 융합기술원 상무(왼쪽)와 파라지 알라이(Faraj Aalaei) 아콴티아의 CEO(오른쪽)가 `10Gbps(기가...
↑ 지난 30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KT 연구개발센터에서 김현표 KT 융합기술원 상무(왼쪽)와 파라지 알라이(Faraj Aalaei) 아콴티아의 CEO(오른쪽)가 `10Gbps(기가비트)급 인터넷 칩셋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 = KT]
KT는 글로벌 칩셋 개발사인 아콴티아(Aquantia)와 기존 랜선보다 5배 빠른 10기가(Gbps)급 인터넷 칩셋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기존 기술로는 랜(LAN)선 2쌍으로 최대 속도 1기가비트까지만 제공 가능했다. 하지만 이 기술을 통해 랜선 2쌍으로 최대 2.5기가비트까지 속도향상이 가능하다. 국제표준(IEEE 802.3bz)을 준수해 랜선 4쌍을 이용하면 최대 5기가비트까지 빨라진다. 설치 환경에 따라 시스템이 선로의 품질을 판단해 1~5기가까지 최적 속도를 자동 제공한다.
특히 2000년 이전에 건축된 빌딩의 경우 구내배선 대부분이 한 세대당 랜선 2쌍으로 설치돼 있어 1기가비트 이상의 속도를 내기 어려웠다. 반면 이 기술을 이용하면 대부분 지역에서 회선 공사 없이 기존 랜선으로 최대 2.5기가비트 이상의 속도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
전홍범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 전무는 "이번 기술개발을 통해 전국 대부분의 아파트와 빌딩에서 2.5기가 이상의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KT는 기술개발을 계속해 10기가 인터넷 상용화와 전국 커버리지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제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