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카레·컵라면·시리얼, 지난달 가격 많이 올라

기사입력 2018-05-14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달 카레·컵라면·시리얼 등의 간편식품 가격이 전월 대비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4월 다소비 가공식품 30개의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카레(4.3%)·컵라면(2.2%)·시리얼(2.0%) 등 15개 품목의 가격 상승폭이 컸다고 14일 밝혔다. 반면 하락한 품목은 국수(-3.8%)·커피믹스(-1.7%)·두부(-1.4%) 등 13개였으며 오렌지주스·생수 가격은 보합세를 유지했다.
[자료 한국소비자원]
↑ [자료 한국소비자원]
특히 카레와 냉동만두는 지난 2월 이후 꾸준히 가격이 상승세인 반면 두부·된장의 경우 하락 추세를 보였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콜라(11.9%)·즉석밥(8.1%)·설탕(6.8%)·어묵(5.8%) 등의 가격이 올랐고, 두부(-33.2%)·냉동만두(-12.7%)·햄(-4.7%)·맛살(-3.0%) 등은 떨어졌다.
한편 다소비 가공식품 30개의 총 구입비용은 대형마트가 평균 11만6895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다음으로 전통시장(11만9127원), SSM(12만2517원), 백화점(13만2163원) 순이었다. 대형마트가 백화점보다 11.6%, SSM

보다 4.6%, 전통시장보다 1.9% 저렴했다.
유통업태별 가격차가 가장 컸던 품목은 두부로 최고·최저가격 간 40.0% 차이가 났다. 이어 시리얼(39.2%)·생수(30.3%)·즉석밥(27.1%)·국수(24.8%)·설탕(24.4%) 등의 순으로 가격차가 컸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미애 아들 사건 지휘' 동부지검 차장 사의…줄사표 이어지나
  • 양평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60대 시신 발견…"개울서 장독 닦다가"
  • [속보] 이재명, 경기도 모든 종교시설 2주간 '집합제한' 행정명령
  • '신규 확진 103명' 코로나 19 확산세 속 광복절 집회 강행
  • 진중권 "민주당, 친문이 쥐고 완장부대가 설쳐…기풍쇄신 불가능"
  • 이수진 "친일파 파묘법 임기 내 처리" vs 이언주 "이건 패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