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관세청,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 대한항공 본사 등 압수수색(종합)

기사입력 2018-05-16 13: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세청이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대한항공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본부세관 조사국은 16일 오전 10시부터 직원 40여명을 서울 강서구 소재 대한항공 본사로 보내 자금부를 포함한 5개 부서와 전산센터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세청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밀수 의혹과 관련해 외환거래 내용을 전반적으로 확인하는 과정에서 대한항공의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세청의 이번 압수수색은 4번째다. 지난 압수수색과 달리 이번에는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그동안 조 회장 일가를 수사하던 인천본부세관이 아닌 서울본부세관이 압수수색에 들어갔단 점에서 대한항공이 일정 금액 이상의 외국환을 신고하지 않고 해외에 반출하거나 반입한 사례를 포착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업계 반응이다.
조씨 회장 일가와 관련해 대한항공이 외국환거래법을 위반했을 가능성도 제기되지만, 관세청은 구체적인 혐의와 금액은 아직 밝힐 수 없단 입장이다.
관세청은 지난달 21일 관세 포탈 혐의로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3남매 자택 등 한진그룹 총수일가와 대한항공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이틀 뒤인 23일에는 대한항공 본사를 추가적으로 압수수색했다.
이달 2일에는 조 회장 자택을 포함해 5곳을 압수수색했다.
[디지털뉴스국 배윤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왜 박원순 사건 침묵하느냐" 비판에…임은정·서지현 답했다
  • "전 세계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시험 4달 새 40배 증가"
  • 배현진, 굴착공사 정보공개 의무화…도로법 개정안 대표 발의
  •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서 전원 항체 형성
  • 심상정, 박원순 조문 거부 사과에 정의당 '조문 갈등' 심화
  • 서울 고시텔 화재…불탄 차량서 1명 숨진 채 발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