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정부, 6개월마다 외환 순거래내역 공개

기사입력 2018-05-17 08: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가 외환정책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앞으로 6개월마다 외환당국의 외환 순거래내역을 공개하기로 했다.
외환시장의 충격을 줄이기 위해 단계적으로 공개 빈도를 강화해 1년 후부터는 3개월마다 외환 순거래액을 발표한다.
정부는 17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외환정책 투명성 제고 방안을 확정했다.
정부는 "국내 외환시장의 성숙도와 경제상황 등을 고려하고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사회와의 협의, 국내 전문가와 시장참가자 의견수렴을 거쳐 이런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반기별, 1년 후부터는 분기별로 공개하기로 한 내역은 외환당국이 실시한 외환거래액이다.
[디지털뉴스국]

경제관계장관회의 주재하는 김동연 부총리<br />
<br />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외환정책 투명성 ...
↑ 경제관계장관회의 주재하는 김동연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외환정책 투명성 제고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8.5.17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인터넷 방송인 진현기, 숨진 채 발견…'진워렌버핏'으로 활동
  • 박 의장, 대전 아파트 아들에 증여… "자가 아닌 월세"
  • 일상 곳곳으로 파고드는 코로나19...광주 고시학원 6명 추가 감염
  • 통합당 "윤석열에게 직접 듣겠다"…국회부의장도 추천 거부
  • 오늘 분수령 될 듯…감찰 착수 가능성 배제 못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