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롯데 황각규 부회장, "지속성장의 출발점은 인재 확보"

기사입력 2018-05-17 1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황각규부회장, 롯데하이마트 채용현장 방문
↑ 황각규부회장, 롯데하이마트 채용현장 방문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이 부재중인 신동빈 회장을 대신해 신입사원 채용 현장을 깜짝 방문했다.
황 부회장은 16일 서울 강남구 롯데하이마트 본사에서 진행된 롯데하이마트 신입사원 공개채용 면접 현장을 찾아 지원자들을 격려했다. 황 부회장의 면접 현장 방문은 롯데그룹의 신입사원 면접과정을 점검하고, 지원자들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신 회장은 지난해 11월 롯데월드타워에서 처음 진행한 롯데케미칼 신입사원 공채 면접장 대기실을 들러 지원자들을 격려했다.
황 부회장은 신 회장 대신 면접대기실에 들러 지원자들에게 롯데에 지원해 준 것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선전을 기원했다. 또 역량면접과 토론면접 등을 하루에 끝마치는 '원스톱 면접' 진행 과정을 살펴보고 면접관들을 격려했다. 황 부회장은 "고객이 원하는 가치를 창출하고, 사업 전반에 4차 산업기술을 적용한 혁신을 이루기 위한 출발점은 인재 확보"라며, "비록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지만, 지속가능한 성장을 인재에 대한 투자를 게을리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청년 실업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는 만큼 기업의 사회적 책무로서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며 청년채용 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해 줄 것을 인재운영 책임자들에게 주문했다. 이와 함께 황 부회장은 공정하고 객관적인 심사시스템을 통해 직무 역량과 도전정신을 가진 우수 인재를 선발할 것을 당부했다.
롯데는 지난 3월 상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시작해

현재 각 계열사별로 면접 전형을 진행 중이다. 롯데는 상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과 하계 인턴사원 공개채용을 통해 1150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또한 롯데 고유의 블라인드 채용인 '롯데 SPEC태클 채용'을 지속 실시해 통해 능력중심 채용 문화 정착에도 앞장설 방침이다.
[이한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비건 다음 주 방한"…10월 북미회담 가능성
  • [속보] 코로나19 어제 63명 신규 확진…지역발생 36명·해외유입 27명
  • 휘발윳값 6주 연속 상승세…ℓ당 1천355.4원
  • 서울서 코로나19 8번째 사망자 발생
  • 검사장 회의 9시간 만에 종료…수사지휘권 행사 부당·재지휘 요청해야"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