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태양광 발전' 신성장 동력으로 인기

기사입력 2008-06-05 18:00 l 최종수정 2008-06-05 18:00

친환경 재생 에너지로 주목받고 있는 태양광 발전이 기업들의 신성장 동력으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특히 기존 전문업체들 뿐만 아니라 대기업들도 속속 태양광 발전사업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김지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포스코는 최근 광양제철소의 냉연 제품창고 지붕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했습니다.

또 이달 중순에는 포항제철소 후판제품 창고 지붕에 같은 규모의 발전설비를 설치할 계획입니다.

시범용으로 공장지붕을 활용해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한 적은 있지만 1메가와트(MW) 이상의 대용량 상업용 설비를 준공한 것은 포스코가 처음입니다.

이번 설비 준공으로 포스코는 연간 16억원의 전력 판매 수익과 함께 1천6백톤 규모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 정준양 / 포스코 사장
-"전세계적인 지구 온난화 문제에 적극 대처하고, 국가적인 신재생 에너지 개발정책에 부응하고, 친환경 기업 이미지를 높일 것으로 기대됩니다. "

LG그룹은 최근 태양광 사업의 각 분야를 계열사들이 전담하는 수직계열화를 완성했습니다.

태양전지의 원재료인 폴리실리콘은 LG화학이, 태양전지와 모듈 분야는 LG전자가, 태양광 발전시스템의 최종 운영은 LG솔라에너지가 맡는 식입니다.

구본무 회장도 지난달 LG솔라에너지가 국내 최대 규모로 건설 중인 태안 태양광발전소 건설 현장을 방문하는 등 태양광 사업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밖에도 삼성전자는 내년 상반기에 태양전지 양산체제를 갖춘다는 목표 아래 최근 관련 장비를 발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대중공업 역시 2009년까지

3천억원을 투입해 태양전지 생산규모를 연간 330메가와트(㎿)까지 늘려 세계적인 업체로 도약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고유가 시대, 최고의 대체 에너지로 주목받고 있는 태양광 발전 시장을 두고 대기업들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지훈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