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현재 자택 경호 비용 자비로 지불…시설보수 비용도 완납"

기사입력 2018-10-05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사진 = 매경DB]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사진 = 매경DB]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측이 자택 경호경비를 회사가 부담했던 것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시설 보수 비용도 완납했다고 밝혔다.
한진그룹은 5일 입장자료를 내고 "현재 조 회장 자택 경호경비 비용은 조 회장이 개인 돈으로 지불하고 있다"며 "앞으로 조 회장 자택 업무에 정석기업 등 회사 직원이 연관되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회사가 조 회장 자택 경호경비 비용을 부담했던 이유에 대해 "수 년 전부터 한 퇴직자가 법원의 패소 결정에도 불구하고 자택 앞에서 불법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라며 "조 회장에게 위해를 가하려 시도하고, 자택 담을 넘는 등 문제가 계속 이어져 회사 차원에서 경호경비 강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이와 같은 비용 부담이 법률상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수사 이전에 조 회장이 모든 비용을 회사에 반납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진그룹은 "아울러 경호 인력 운영에 있어 일부 사적인 일을 시키고 자택 시설보수 등 도움을 받은 것에 대해서는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총 시설보수 비용 4000만원은 (조 회장이) 회사에 모두 반납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 회장이 자

택 경비를 맡은 용역업체 유니에스에 지급할 비용 16억1000만원과 자택 시설 유지·보수 비용을 한진그룹 계열사인 정석기업에 지급하게 했단 의혹이 나오면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전일 조 회장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디지털뉴스국 배윤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제주 해수욕장서 고교 교감 5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 백선엽 유족 "대전 현충원 안장에 만족"
  • 美 방역 지침 어기면 벌금 1억 2천만 원…곳곳에서 강제 조치 나서
  • 박원순 장례 두고 유튜브 채널 '가세연'·서울시 법정 공방
  • 죽은 코끼리 뱃속에 비닐·플라스틱 쓰레기 가득…"심각한 장 감염이 원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