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후순위채 발생시기 분산해야"

기사입력 2008-07-01 14:35 l 최종수정 2008-07-01 14: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예금보험공사는 국내 은행의 후순위채권 발행 시기를 분산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예보는 보고서를 통해 2003년에는 연간 후순위채권 발행액의 35%가 9월에 집중됐으며 2006년과 2007년에는 각각

51%와 29%가 3월에, 올해도 4월까지 발행액의 69%인 1조6천억원이 3월에 발행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예보는 최근 금리 상승으로 후순위채권의 조달비용이 증가할 우려가 있으므로 발생시기와 만기시기를 분산해 금리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창원 마산만 일대 어린 청어 집단 폐사…이유는?
  • 전세계 넷플릭스 순위 2위 '수리남', 실화 속 주인공의 범죄 행각은?
  • 지난해 조부모 1살 이하 손주 증여 재산 무려 '1천억 원'…1년새 3배 증가
  • [영상] 우울증 여성, 각목으로 남의 차 내려쳐…가족들은 '나몰라라'
  • 민간인 죽어가는데…푸틴, 1100만원짜리 재킷입고 축하 공연 즐겨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