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KT, 15일부터 여권 유효기간 만료 사전 알림 서비스 실시

기사입력 2018-10-08 09: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KT모델이 KT와 외교부가 협업해 시행하는 '여권 유효기관 만료 전 사전알림' 서비스를 안내하고 있다. [사진제공 =  KT]
↑ KT모델이 KT와 외교부가 협업해 시행하는 '여권 유효기관 만료 전 사전알림' 서비스를 안내하고 있다. [사진제공 = KT]
KT는 오는 15일부터 '공공알림문자' 서비스를 외교부의 '여권 유효기간 만료 전 사전알림 서비스'에 적용한다고 8일 밝혔다. '공공알림문자' 서비스는 공공기관의 종이우편 고지서, 통지서 등을 전자문서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KT 고객뿐 아니라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 이용고객도 '여권 유효기간 만료 사전알림 서비스' 제공에 대한 동의 여부만 선택하면 해당 서비스를 받아볼 수 있다.
'여권 유효기간 만료 전 사전알림 서비스'는 여권 유효기간이 만료되었거나 임박한 사실을 모르고 해외 여행길에 나섰다가 낭패를 보는 일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고안된 서비스다.
외교부는 인천공항 여권민원센터 긴급여권 발급 사유 중 여권 유효기간 부족 및 만료가 전체의 60%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여권 유효기간 만료 전 사전알림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앱을 설치할 필요가 없으며, 최초 발송되는 모바일 통지서를 받아 서비스 제공에 대한 동의 여부만 선택하면 된다.
KT는 지난해 11월부터 국민연금공단과 함께 공공알림문자 시범서비스를 운영한 데 이어, 지난 6월말에는 과기정통부로부터 공인전자문서중계자로 신규 지정됐다. 이후 성남시, 외교부 등 공공기관과의 협업을 확대하며 우편 비용 절감, 행정 업무 효율화 등 긍정적인 효과를 얻고 있다.
KT 이진우 기업서비스본부장은 "이번 '여권 유효기간 만료 전 사전알림 서비스'로 외교부에

는 여권민원 업무에 투입되는 비용 절감 효과를, 국민들에게는 출입국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권 문제에 대한 사전 예방 효과를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다양한 성공 사례를 발굴해 '종이 없는 사회' 구현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여당 지도부와 200분 만찬…주호영에 "수고했다" 포옹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강풍에 나무 쓰러지고 대형 크레인 '흔들'…완주 산불 16시간 만에 진화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