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CJ오쇼핑 "패션 브랜드 직수입 확대, 매출 두 배 키운다"

기사입력 2018-10-25 14: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CJ오쇼핑 방송에서 선보일 이탈리아 브랜드 `페트레이`의 사가폭스 롱구스다운. [사진제공=CJ ENM]
↑ CJ오쇼핑 방송에서 선보일 이탈리아 브랜드 `페트레이`의 사가폭스 롱구스다운. [사진제공=CJ ENM]
CJ ENM 오쇼핑부문이 고가 프리미엄 브랜드 직수입 확대에 나섰다. 해외 브랜드 본사로부터 제품을 직접 구매해 선보임으로써 보다 차별화된 제품경쟁력을 확보한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유럽 명품 브랜드 '페트레이(Peuterey)', 'AFG 1972’, '글로버올(Gloverall)' 등 3개 브랜드를 중심으로 직수입 판매를 강화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를 통해 올 겨울 시즌 직수입 패션 브랜드만으로 100억원 매출을 올리겠다는 계획이다.
가장 먼저 이탈리아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 '패트레이'를 오는 28일 오후 7시25분 방송에서 선보인다. 남성·여성용 렉스퍼 헤비구스다운(80만원 후반대), 여성용 사가폭스퍼 롱다운(110만원대)을 선보인다.
패트레이는 지난 2002년 론칭한 브랜드로 단독 부티크 매장과 유럽, 북미, 일본 등 고급 백화점에 입점해 있다. 지난해까지 백화점 판매만 추진됐지만 올해 CJ ENM과 공식 수입원 계약을 맺으며 홈쇼핑 시장에 진출했다.
이탈리아 가죽의류 브랜드 AFG 1972도 11월 중순 론칭한다. 40년 이상의 가죽의류 제작 역사를 가진 브랜드로, 100만원 중반대의 여성용 무스탕 롱다운·숏다운을 선보인다. 영국 더플코트 브랜드 글로버올도 비슷한 시기 선보인다.
최요한 CJ ENM 오

쇼핑부문 스타일1사업부장은 "최근 홈쇼핑 패션이 급격히 프리미엄화 되면서 유명 글로벌 브랜드들이 홈쇼핑 방송에 관심을 갖고, 거래 의사를 직접 표명하는 경우도 생기고 있다"며 "보다 차별화된 브랜드·상품을 선보이기 위해 해외 패션 브랜드 직수입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호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中 억만장자 류차둥, 4년 만에 여대생 성폭행 사건 합의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푸틴의 '전쟁 동원령'에 반발…투신한 20대 러시아 래퍼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