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LG, 교수 연구지원 30주년…연구활동비 대폭 확대

기사입력 2018-11-22 11:01


이문호 LG연암문화재단 이사장(사진 오른쪽)이 21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제30회 연암 국제공동연구교수 증서수여식에서 이지은 부산대 교수에게 증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
↑ 이문호 LG연암문화재단 이사장(사진 오른쪽)이 21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제30회 연암 국제공동연구교수 증서수여식에서 이지은 부산대 교수에게 증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 제공 = LG]
LG연암문화재단은 지난 21일 교수 해외 연구 지원 30년을 맞아 '연암 국제공동연구교수 증서수여식'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21일 오후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수여식에서 LG연암문화재단은 40명에게 1년간 연구비 4만달러씩을 지원했다. 당초 교수 30명을 선발해 연구활동비 2만 6000달러씩 지원하던 것을 대폭 확대한 것이다.
구자경 명예회장은 회장 재임 시절인 1989년 당시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던 LG연암문화재단을 통해 해외 연구 기회가 부족한 국내 대학 교수들이 해외 유수 대학 및 연구기관에서 연구를 진행함으로써 우리나라 학문 발전과 인재 양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사업은 민간 공익재단으로는 처음으로 대학 교수의 해외 연구를 지원한 것이다. 고(故) 구본무 LG 회장은 90년대 후반 외환위기로 어려운 여건 하에서도 지원사업이 중단되지 않도록 각별한 관심을 기울였다.
구광모 ㈜LG 회장은 공익재단 이사장을 직접 맡지는 않았지만, 관심을 갖고 계속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LG는 30년간 102개 대학 852명의 교수들에게 연구비 약 300억원을 지원했다.
이번 '연암 국제공동연구교수 증서수여식'에는 이문호 LG연암문화재단 이사장과 한민구 운영위원장(서울대 명예교수)을 비롯해 올해 선발된 40명의 교수들이 참석했다.
이문호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국내 학문 발전이 곧 국가

의 경쟁력이라는 신념 아래 민간 공익재단으로는 최초로 국제공동연구를 지원한지 어느새 30년이 됐다"며 "모든 분야의 융·복합이 일어나고 있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학자들 간의 협력과 교류가 그 어느 때 보다 중요해진만큼 국제공동연구를 계속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승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