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횡령·배임 혐의 조양호 본격 재판 내년부터…기일연기 신청

기사입력 2018-11-26 11:44 l 최종수정 2018-11-26 15: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 재소환된 조양호 회장<br />
<br />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와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
↑ 검찰 재소환된 조양호 회장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와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2018.9.20

hih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횡령·배임 혐의에 대한 본격적인 재판이 내년으로 미뤄질 전망이다.
조 회장의 변호인단은 26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2부(심형섭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사건의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자료 검토 시간 부족 등을 이유로 기일 연기를 신청했다.
재판부는 변호인의 신청을 받아들여 내년 1월28일 두 번째 공판준비기일을 열기로 했다. 공판준비기일은 공소사실에 대한 입장과 쟁점을 정리하고 정식 심리 계획을 세우는 절차다.
조 회장은 이날 법정에 출석하지 않았다.
조 회장은 지난달 15일 약 270억원의 횡령·배임 혐의와 약사법 위반,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조 회장은 2013년부터 올해 5월까지 대한항공 납품업체들로부터 항공기 장비·기내면세품을 사들이면서 중간에 '트리온 무역' 등 업체를 끼워 넣어 중개수수료를 챙긴 혐의를 받는다.
또 자녀인 조현아·원태·현민씨가 보유하던 한진그룹 계열사 '정석기업'의 주식 총 7만1880주를 정석기업이 176억원에 사도록 해 41억

원의 피해를 입힌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아울러 2009년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모친과 지인 등 3명을 정석기업 직원으로 올려 허위 급여 20억여원을 지급한 혐의(배임), 자신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변호사 비용을 회삿돈으로 내게 한 혐의(횡령) 등도 받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화성-12형 추정 미사일 '정상각도' 발사…괌까지 타격 가능
  • 일본 열도 5년 만에 통과…홋카이도 한때 대피령
  • 뇌물 받도 터널 부실시공에 눈감아…국토관리사무소 공무원 3명 구속
  • 검찰 '성남FC 의혹' 벌써 세번 째 압수수색…농협·현대백화점 등 7곳
  • ‘김밥 40줄' 주문하고 ‘노쇼'한 50대 남성…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마약검사비 120만원, 내가 냈다"…경찰 체포 상황 전한 이상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