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휴넷, 원데이 교육 인기몰이

기사입력 2018-12-18 1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직장인 원데이(1Day) 교육 모습.
↑ 직장인 원데이(1Day) 교육 모습.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범 실시된지 6개월이 지나면서 기업 및 직장인들의 교육 패턴도 크게 변화하고 있다.
휴넷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이후 기업의 원데이(1Day) 교육 수강생이 전년대비 240% 이상 급증했다고 18일 밝혔다.
합숙이나 3~4일씩 장기교육을 하던 것이 회사에서 지정한 교육이 근로시간에 포함됨에 따라 직원 교육도 컴팩트 하게 구성된 짧은 교육을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또 휴넷의 원데이 교육은 에듀테크(Edutech) 방식으로 기업에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 중 대표적인 것이 온라인과 오프라인 수업을 결합한 플립러닝(flipped learning)으로, 전통적인 교육 방식을 뒤집는다는 의미로 '거꾸로 교실'로도 불린다.
이론은 개인이 온라인으로 자유롭게 학습하고, 실습과 토론은 오프라인 교육으로 하는 방식이다. 교육 효과를 극대화시킬 수 있는 선진 교육 방식으로 각광 받으며 이미 서울대, 카이스트 등 국내 대학들이 속속 도입하고 있다.
휴넷은 지난 2016년 국내 최초로 고용노동부의 인증을 받은 플립러닝 과정을 만들 었으며 현재까지 45개 과정을 출시해 운영 중이다. 올 한 해 휴넷의 플립러닝 과정을 수강한 기업은 300여 곳, 수강생 수는 5000여 명에 이른다. 가장 인기있는 과정으로는 '탁월한 팀장의 조건' '실무에 바로 적용하는 그래잇 기획력' '회계 기초와 재무제표 읽기' 등이 있다.
아울러 플립러닝 전 과정을 정부지원제도로 운영하고 있어 근로자 내일배움카드로 무료 수강이 가능하다. 고용보험환급제도 이용 시 중소기업 100%, 중견기업 80%, 대기업 40%로 환급을 받을 수 있다.
조영탁 휴넷 대표는 "주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면서 기업들은 생산성 향상과

직원들의 역량 강화를 동시에 고민하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시간과 장소의 제약이 적은 온라인 교육이나 원데이 교육을 통해 직원 교육의 해법을 찾고 있는 것 같다"며 "주52시간 근무제가 본격적으로 도입되는 내년에는 플립러닝 과정을 100개까지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류영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외교부, 미·일 북핵대표와 통화…북한 미사일 대응방안 논의
  • "추석에 시어머니가 꿈에 나와"…5억 복권 당첨자가 꾼 꿈
  • 아들 음주 채혈 못하게 간호사에 폭력 휘두른 50대 집행유예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러시아군에 고문당해 팔 뒤틀린 우크라 군인..."수용생활 가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