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슈퍼호황` 막내리는 반도체 시장에 삼성전자 신기록 행진도 `숨고르기`

기사입력 2018-12-24 07:41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슈퍼호황'이 막을 내리면서 삼성전자의 '신기록 행진'도 4분기에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올해 전체로는 사상 최고 성적이 확정적이지만, 최근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과 수요 부진 등으로 인해 내년 상반기까지는 올해와 같은 '질주'를 기대하는 어렵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다음달 8일을 전후로 올해 4분기 잠정 실적을 공시할 예정이다. 증권가의 컨센서스(전망치 평균)는 매출 63조8300억원에 영업이익 13조9700억원 수준이다.
이같은 전망과 유사한 실적이 나온다면 지난해 같은 기간(65조9800억원·15조1500억원)보다 매출은 3.2%, 영업이익은 7.6% 줄어드는 셈이다. 분기 영업이익이 14조원을 밑도는 것은 지난해 1분기(9조9000억원) 이후 7분기만이다.
그러나 올해 전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48조3300억원과 62조600억원 안팎으로 예상돼 지난해 세웠던 신기록(239조5800억원·53조6500억원)을 가볍게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의 실적 상승세가 둔화될 것으로 보이는데는 메모리 반도체 시장 때문이다.
최근 2년여에 걸쳐 이어졌던 장기 슈퍼호황이 마무리되면서 최근 D램과 낸드플래시 메모리 가격이 동반 급락세를 보이는 데다 주요 거래처도 재고 관리에 나서면서 수요마저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증권사들은 올 4분기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이 지난해 3분기 이후 처음으로 10조원에 못 미치고, 최근 꾸준히 50%를 상회했던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률도 40%대로 떨어질 것으로 추정했다.
반면 디스플레이(DP)와 소비자가전(CE) 부문은 프리미엄 제품군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대체로 선전할 것으로 예상됐다.


증권가에서는 내년 하반기부터는 반도체 시장의 재고 조정이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돼 삼성전자의 실적은 상반기에 바닥을 친 뒤 또다시 '상승기류'를 탈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다만 미중 무역 전젱과 국제금융시장의 급변동 그리고 중국의 대규모 반도체 투자라는 변수가 삼성전자의 실적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