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기보, `비정규직 제로` 추진

기사입력 2018-12-24 15:00


기술보증기금이 비정규직 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기보가 100% 출자한 자회사 '기보메이트'를 설립했다고 24일 밝혔다.
기보메이트 직원은 기보 본사와 연수원 등에서 경비, 미화, 시설관리, 콜센터 업무를 담당하는 용역근로자 72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들은 용역계약 만기 시 기보메이트의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기보메이트 전환근로자의 정년은 만 60세다. 다만 경비 등 정부에서 정한 고령자 친화 직종의 정년은 만 65세로 정했다. 전환시점에 정년을 초과한 근로자는 최대 3년 이내에서 정년적용을 유예해 고령자의 정규직 전환에 따른 구제방안을 마련했다.
기보는 앞서 지난해 12월 기간제 근로자 4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으며, 현재 운전직 용역근로자를 직접고용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여기에 이번 전환 자회사 설립과 자회사 직원들의 정규직 전환까지 더해지면 기보는 기

관 전체가 '비정규직 제로'인 완전 고용상태를 달성하게 된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기보는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정책에 적극 부응하고자 주무부처와 사전협의를 거쳐 자회사를 설립했다"며 "자회사 근로자의 처우개선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수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