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회계규정 위반 15개 통신사 과징금 부과…10억4800만원 규모

기사입력 2018-12-24 15: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자료 = 과기정통부]
↑ [자료 = 과기정통부]
국내 15개 기간통신사업자가 회계규정 위반행위로 총 10억4800만원의 과징금을 물게 됐다.
2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들 통신사가 제출한 2017회계연도 영업보고서를 검증한 결과 총 109건의 회계규정 위반행위를 적발해 총 10억48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액수는 SK텔레콤이 3억86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KT가 2억9800만원, SK브로드밴드 1억6400만원, LG유플러스 1억3500만원이었다.
이들 사업자는 변경된 전기통신사업 회계분리기준 대로 역무별·형태별 회계분리를 하지 않아 2016회계연도에 비해 오류금액이 증가(3973억원→8044억원)해 과징금 규모도 증가(6억6000만원/107건→10억5000만원/109건)했다.
과징금 산정 시 전체 추가적

감경사유를 추가 반영했음에도 회계위반 오류발생금액이 30%∼200% 이상 증가한 사업자가 다수 존재해 전년 대비 과징금이 증가했다고 과기정통부 측은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사업자들의 회계정리 오류를 줄이기 위해 교육프로그램을 강화하고, 5G 시작에 따른 회계분리기준도 정비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승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쑥대밭 됐는데 또 철원에 물 폭탄…집기 옮기며 발만 동동
  • 수도권 내 교회 소모임 감염 확산…일본에선 변종 코로나19 유행
  • 섬진강 마을은 진흙 범벅…산사태로 부부 사망
  • 다리 밑까지 차오른 대동강…개성에 쌀·특별생활비 전달
  • 조국 "검찰, 대통령 탄핵 밑자락 깔아" 주장 논란
  • 검찰 중간간부도 물갈이?…'애완용 검사' 정치권 공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