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소프트웨어 조작은 아니지만…"엔진 부품 설계 자체가 잘못"

김주하 기자l기사입력 2018-12-24 19:30 l 최종수정 2018-12-24 2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정부가 지목한 화재 원인은 앞서 잠시 언급된 것처럼 EGR 쿨러 안에 있는 냉각수의 끓음 현상입니다.

끓어서는 안 되는 냉각수가 뜨거워지면서 EGR 쿨러에 균열이 생겼고, 여기서 나온 물이 엔진오일 등과 섞이며 불이 났다는 겁니다.

BMW 측이 냉각수 누수가 화재의 원인이라고 밝혔던 것보다 한 걸음 더 나아간 겁니다.

그렇다면, 냉각수는 왜 끓은 걸까요?

조사단은 강화된 배출가스 규제를 맞추려고 적정 용량을 넘겨 배기가스를 처리하다 결국 냉각수가 뜨거워져 불이 난 것으로 결론 내렸습니다.

소프트웨어를 고의로 조작한 것은 아니지만, 기존 부품을 무리하게 쓰다가 탈이 난 거죠.

정부는 이처럼 엔진 부품의 설계 자체가 잘못된 것으로 보고 BMW 측에 소명을 요구했는데, BMW는 어떤 반응을 내놨을까요?

홍주환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추미애 장관 만나 "권력기관 개혁 완수 때까지 매진"
  • 민주 '공수처법 개정안' 법사위 상정…국민의힘 압박
  • [속보] 현대차 노사, 올해 임협 잠정 합의…임금 동결
  • 풀려나자마자 찾아가 범행…화투 시비로 이웃 2명 살해
  • 서산 저수지 인근 차량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
  • 감염자 12명 중 11명 같은 학과, 동아리…접촉자 815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