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계획소비 시대…이마트, 3~5만원대 설 선물세트 20% 늘려

기사입력 2018-12-25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제공=이마트]
↑ [사진 제공=이마트]

이마트는 2019년 설 사전예약 카탈로그에 3~5만원대 상품을 지난해보다 11개 늘어난 96개 배치했으며, 3~5만원대 선물세트 준비 물량도 20% 가량 늘렸다고 25일 밝혔다.
과일세트의 경우 유명산지 사과 VIP세트(3만4860원)는 기획물량을 1만5000개에서 3만개로 2배 늘렸고, 유명산지 성환배 VIP 세트(4만7840원)는 신규로 1만5000개 준비했다.
통조림은 주력상품인 CJ 특선 N호(3만2760원)와 동원튜나리챔 100-E호(3만4860원)를 각각 작년보다 1만 개, 1만5000개 늘어난 15만개, 13만5000개씩 마련했다.
이처럼 이마트가 3~5만원대 선물세트에 힘을 싣는 이유는 해당 금액대의 선물세트 비중이 크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마트가 지난 5년간 연도별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실적을 가격대별로 분석한 결과, 3~5만원대 선물세트의 매출 비중은 2014년 17.0%에서 올해 34.6%로 두 배가량 늘었다.
이는 과거 1~2만원대 실속형 선물세트를 대량으로 구입하는 법인고객보다 3~5만원대 선물세트를 계획적으로 소비하는 개인 고객들이 유입됐기 때문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실제 이마트의 올해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기간 동안 3만원 미만, 5만원 이상 선물세트 매출증가율은 각각 전년 대비 17.5%, 11.6%에 그친 반면 3~5만원대 선물세트 매출은 48%의 큰

폭의 성장을 기록했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사전예약에 한해서 3~5만원대 선물세트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3~5만원대 선물세트 매출 호조에 힘입어 2019년 설 선물세트 매출에서 사전예약이 차지하는 비중은 역대 최초로 30%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숙명여고 문제 유출' 쌍둥이 자매 징역형 집행유예 선고
  • 류호정 "복장 아닌 '비동의 강간죄'에 관심을"
  •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등록' 발표에 여행주·항공주 상승세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정만호 누구?…정무·소통능력 겸비한 언론인 출신
  • '도로 위 지뢰' 포트홀 '비상'…급히 피하려다가 사고로
  • 양주서 "6살 아이, 개 2마리에 공격 받아" 고소장 접수…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