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팅크웨어, 블랙박스 `아이나비 QXD 3000` 출시

기사입력 2019-01-23 16:01


블랙박스·내비게이션 국내 1위 기업 팅크웨어가 23일 블랙박스 신제품과 지난해 선보인 실시한 통신기술 '아이나비 커넥티드(Connected)'의 업그레이드 된 버전을 논현동에 위치한 인터와이어드 스튜디오에서 공개했다.
팅크웨어는 이날 '트루(True) HDR'과 '초저전력 주차녹화' 기능을 탑재한 프리미엄 2채널 FHD 블랙박스 '아이나비 QXD3000'을 처음 선보였다. 아이나비 QXD3000은 국내 최초로 탑재된 최신 암바렐라 H22 쿼드코어 CPU와 소니 스타비스 CMOS IMX327센서, 그리고 팅크웨어의 영상조정기술을 더한 '트루 HDR' 기능이 탑재됐다. 선명한 화질은 물론 터널, 주차장 진출입 등 역광을 포함한 다양한 조도 변화에서도 빛 번짐을 최소화한 선명한 영상 녹화 구현이 가능하다. 특히 야간화질의 경우 '울트라나이트비전2.0'이 적용되며 자사 슈퍼나이트비전 대비 4배 이상의 밝기와 선명도가 개선됐다.
주차녹화 기능도 강화됐다. 주차 시 저전력 설계를 통해 자사 기존 제품 대비 평균 10배 이상 장시간 녹화가 가능한 초저전력 주차녹화 기능이 탑재됐으며 별도 장치를 통해 7m 이내 차량 움직임을 사전 감지, 녹화 동작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하는 '레이더', 차량 주변에 움직임이 있을 시 감지, 녹화하는 '모션인식녹화' 외에도 새로운 이미지 변환 저장처리방식과 1초 2프레임 녹화기능인 '타임랩스'를 적용해 영상 녹화에 대한 효율성 대폭 높였다.
차선이탈감지시스템(LDWS), 앞차 출발 알림(FVSA), 전방추돌경보시스템(FCWS), 도심형 전방추돌경보시스템(uFCWS)등의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기능,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 통신기술을 활용한 실시간 통신기능인 '아이나비 커넥티드', 전원인가 시 3초만에 부팅이 완료되는 '패스트 부트', 주기적인 메모리 포맷이 필요 없는 '포맷프리2.0', 별도 OBD2 연결을 통해 차량 정보를 제공하는 '드라이브X' 등 다양한 기능도 지원된다. 출고가는 △32기가 기준, 기본 36만9000원, NB-IoT 커넥티드 패키지 42만9000원이며 △64기가 기준, 기본 41만9000원, NB-IoT 커넥티드 패키지 47만9000원이다.
팅크웨어는 LG유플러스와의 협업을 통해 업그레이드 된 커넥티드 서비스인 '아이나비 커넥티드 프로(Pro)'도 이날 공개했다. '아이나비 커넥티드 프로'는 'LTE Cat.M1' 통신기술에 기반한 서비스로 'LTE'와 '협대역 사물인터넷' 통신망의 장점을 결합한 것이 특징이다. 데이터 전송속도, 양, 전력효율 등에 있어 보다 고도화 된 기능 확대가 가능하며, 주차뿐 아니라 주행 중에도 상시적으로 차량에 대한 모니터링이 가능한 핸드오버(Hand-Over) 기능이 적용되는 등 사물인터넷 활용에 최적화된 통신기술이다.
아이나비 커넥티드 프로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주차 중 충격 발생 후 차량 전후방 3초의 순간을 동시에 모션 이미지(480*270)로 전달 받을 수 있는 '고화질 충격 전후방 모션 이미지', 주차 중 필요 시 전방카메라를 통한 차량 전방모습을 일 2회 실시간 이미지(480*270)로 받아 볼 수 있는 '고화질 원격 이미지 캡쳐', 주차된 차량의 위치와 차량 전방 고화질 이미지(960*540)를 동시에 확인 할 수 있는 '고화질 주차 이미지 확인' 등 향상된 이미지 전송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기능이 적용됐다.
팅크웨어는 커넥티드 서비스의 신기능으로 연내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는 '지능형 커넥티드 서비스'도 공개했다. 이 기능은 위치정보를 기반해 응급 상황 발생 시 등록된 연락처로 비상 연락을 할 수 있는 서비스로 아이나비의 지능형 정보 수집 기술에 기반해 만들어진 서비스이다.
팅크웨어 관계자

는 "서비스 운영과 관련해 기존 협대역 사물인터넷 기반의 '아이나비 커넥티드 스탠다드'와 '아이나비 커넥티드 프로' 등 2개 서비스 라인으로 구축·운영할 것"이라며 "아이나비 퀀텀 2X 제품부터 아이나비 커넥티드 프로 서비스가 적용되며, 앞으로 출시되는 아이나비 블랙박스에 순차적으로 적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수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