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SK텔레콤 "5G 시대, 양자암호 보안기술로 해킹·복제 원천봉쇄"

기사입력 2019-03-18 13:43 l 최종수정 2019-03-18 14:46


심동희 SK텔레콤 리더가 양자암호통신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 = SK텔레콤]
↑ 심동희 SK텔레콤 리더가 양자암호통신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 = SK텔레콤]
SK텔레콤은 5G 가입자 인증 서버에 해킹 방지 기술 양자난수생성기(QRNG)를 적용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SK텔레콤은 서울 삼화빌딩에서 기자가담회를 열고 "전국 데이터 트래픽의 핵심 전송 구간인 서울-대전 구간에 IDQ의 양자키분배(QKD) 기술을 연동해 5G와 LTE 데이터 송수신 보안을 강화한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5G 망에 양자암호기반 인증 서버를 적용하고 내달 중 LTE 망까지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통신망은 디지털신호인 0과 1을 구분해 데이터를 주고 받는데 양자는 0이나 1이라는 특성이 결정돼 있지 않다. 정보를 보내는 쪽과 받는 쪽 끝단에 각각 양자암호키 분배기를 설치하고 매번 다른 암호키를 이용해 결정한다. 양자암호키는 한번만 열어볼 수 있다. 때문에 중간에 누군가 가로채더라도 이를 바로 확인해 대처할 수 있어 해킹이 불가능하다는 SK텔레콤 측의 설명이다.
기존 통신 방식을 공을 주고받는 행위에 비유하면 제3자가 몰래 공을 가로챈 후 복제본을 전달해도 탈취 여부를 알기 어렵지만, 양자암호통신은 비눗방울을 주고받는 것과 같아서 제3자가 비눗방울을 건들기만 해도 형태가 변형돼 해킹이나 복제 자체가 불가하다.
양자의 특성인 중첩성이 훼손됐을 경우 송신자와 수신자가 바로 알 수 있고 원상태로 바꿀 수 없는 비가역성이 특징이기 때문이다. 양자난수생성기는 양자의 특성을 이용해 패턴 분석 자체가 불가능한 무작위 숫자를 만드는 장치로, 통신 네트워크를 통한 해킹의 위험을 원천 봉쇄한다. 양자키분배는 양자암호통신의 핵심기술로, 송신부와 수신부만 해독할 수 있는, 도청이 불가능한 암호키를 생성한다.
양자난수생성 칩. [사진 = 김승한 기자]
↑ 양자난수생성 칩. [사진 = 김승한 기자]
지난해 2월 SK텔레콤은 양자암호통신 원천기술을 가진 스위스 IDQ사를 인수했다. IDQ는 양자암호통신 분야에서 중국을 제외하고 전 세계 매출액과 특허 보유 등에서 1위 기업이다.
양자암호통신은 더는 쪼갤 수 없는 물리량의 최소 단위인 '양자'(Quantum)의 특성을 이용해 송신자와 수신자만 해독할 수 있는 암호키(Key)를 만들어 도청을 막는 통신 기술이다. 현존하는 보안기술 가운데 가장 안전한 통신암호화 방식으로 평가받는다.
곽승환 IDQ 부사장은 "현재는 유선통신에만 양자암호기술이 적용되고 있지만 2022~2023년 위성을 발사하면 무선통신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위성은 중국이 가장 앞서가고 있지만 일본도 실험 위성에 성공했으며 미국도

관련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많은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암호키 분배 등과 관련한 협력 요청이 들어오고 있다"며 "해킹 사고때 책임을 져야 하는 자율주행차 제조업체와 공격형 드론봇 제조사 등에서 관심을 많이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승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