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BGF리테일, 중소 협력사 `CU 식품안전의 날` 교육

기사입력 2019-05-17 08: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16일 서울 삼성동 BGF 사옥에서 열린 '제1회 CU 식품 안전의 날' 행사에서 중소 협력사 관계자들이 강의를 듣고 있다. [사진 제공=BGF리테일]
↑ 지난 16일 서울 삼성동 BGF 사옥에서 열린 '제1회 CU 식품 안전의 날' 행사에서 중소 협력사 관계자들이 강의를 듣고 있다. [사진 제공=BGF리테일]
BGF리테일은 지난 16일 서울 삼성동 BGF 사옥에서 식품안전의 날(5월14일)을 맞아 중소 협력사와 '제 1회 CU 식품안전의 날' 행사를 실시했다고 17일 밝혔다.
CU 식품안전의 날 행사는 식품안전의 중요성을 되새기고 건강한 먹거리를 생산·제조·유통하기 위한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올해 처음으로 마련됐다. 행사에는 중소 협력업체 품질·생산관리 담당자 및 BGF리테일 임직원 50여명이 참석했다.
BGF리테일은 까다로운 HACCP 기준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들을 위해 BSI(영국왕립표준협회) 전문가를 초빙해 '글로벌 식품안전 시스템에서의 식품 방어'를 주제로 식품안전 관리 향상교육을 진행했다.
또 ▲자체브랜드(PB) 상품 제조업체의 품질관리 컨설팅 지원 ▲자사 기준 미달 업체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지도점검 ▲HACCP 취득을 위한 전문가 파견 컨설팅 제공 등을 포함한 '중소 협력사 품질 관리 지원정책'을 발표하고 적극적인 지원에 나설 것을 약속했다.
박형식 B

GF리테일 QC팀장은 "CU는 고객들에게 안심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협력업체의 품질 경쟁력 강화를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고 있다"며 "업계 최고 수준의 식품안전 관리 기준을 가지고 중소업체와 협력하여 더욱 안전한 식문화 조성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여정 3번째 담화는 도발 명분 쌓기? "대화 신호로 봐야"
  • [단독] 세차장 나오던 택시에 치여 50대 사망
  • [단독] 피투성이 될 때까지 강아지 폭행·학대
  • 여행가방 갇혔던 아이 끝내 숨져…상습폭행
  • 일 정부 "모든 선택지 놓고 대응"…보복 시사
  • 흑인인 전 경찰서장, 시위대 총격에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