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대우조선, 그리스 단골로부터 올해만 6척째 LNG운반선 수주

기사입력 2019-08-22 09: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 제공 = 대우조선해양]
↑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 제공 =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단골 선주사로부터 올해 들어서만 여섯 번째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을 수주했다.
대우조선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Maran Gas Maritime)로부터 17만4000㎥ 규모의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되어 2021년 4분기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마란가스는 올해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7척의 LNG운반선 중 6척을 발주했다. 현재 LNG운반선 추가발주에 대해서도 논의되고 있어,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이번에 수주한 대형 LNG운반선에는 대우조선해양이 개발한 어드밴스드 부분재액화 시스템 (A-PRS)이 탑재돼 기화율을 줄여 선주사의 선박 운영비 절감이 기대된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LNG운반선 관련 기술력은 물론 최근 스마트십 분야에서도 해외 유명 선급의 인증 및 기술협력을 통해 기술력을 축적하고 있어 선주들의 호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며 "압

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하반기 수주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은 올해 들어 현재까지 LNG운반선 7척, 초대형원유운반선 7척, 잠수함 3척 등 모두 17척을 수주했다. 수주 금액은 약 30억달러로 올해 목표 83억7000만달러의 약 36%를 채웠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4만8500년 만에 깨어난 '좀비 바이러스'…"야생 동물 감염시킬 수도"
  • 여야, 오늘 예산안 협상 재개…정기국회 내 처리 난항 예고
  • 美서 모유 수유하던 가슴으로 눌러 질식사...검찰, 엄마 기소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카타르] '16강 상대' 브라질 네이마르, 휴대폰 배경 화면은?
  • 스페인 공주가 푹 빠진 '훈남' 축구 선수는 누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