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인공지능 기반 질환예측 솔루션 `하이(H.AI)` 출시

기사입력 2020-03-26 19:08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질환예측 서비스가 보험설계사들의 고객 커뮤니케이션 활동에 본격적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디지털헬스 비지니스 플랫폼 기업인 라이프시맨틱스는 26일 보도자료를 내어 "보험설계사 전용의 질환예측 기반 고객관계관리(CRM) 솔루션인 '하이(H.AI, https://h-ai.kr/)'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하이는 이 회사 AI 디지털헬스 클라우드 플랫폼인 라이프레코드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여기에 탑재한 질환예측 서비스는 국민건강보험공단 국가건강검진 빅데이트를 분석, 암과 뇌혈관질환 등 중증질환부터 고혈합, 당뇨 등 만성질환, 백내장, 골관절염 등 총 12개 질환의 2년 내 발생위험확률을 알려준다.
하이의 해당 알고리즘은 한국인 100만명의 12년치 건강검진 데이터 5억건을 AI로 학습한 것이다. 1~2분 정도 짧은 시간 안에 건강검진 결과를 입력하면 PC, 모바일, 태블릿 등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서비스를 받고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보험 관련 종사자를 비롯해 건강기능식품 사업자 등 헬스케어 연관 산업계 종사자들이 질환예측 조회권을 사면 고객 상담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질환예측 링크전송, 체험권 선물, 고객관리 대시보드 및 상세리포트 등 다기능 CRM 프로그램을 함께 제공한다.
손기혁 라이프시맨틱스 비즈니스플랫폼사업부 매니저는 "보험설계사들을 대상으로 심층면접조사를 실시해 서비스를 설계했고, 사전 마케팅을 통해 보험설계사 3백여명이 1주일만에 사전이용을 신청할 만큼 현장의 호응도 확인했다"며 "보험설계사 이외 다양한 사업군으로 서비스 시장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근 고객 상담에 주로 쓰이는 일회성 소비자 직접 의뢰(DTC) 유전자검사와 비교할 경우 하이는 비용과 시간적 측면에서 가성비가 높은 편이다. 국가건강검진이 시행되는 2년마다 고객 접점을 만들 수 있어 효율적이며, 보험업계의 보장분석 서비스와 연계해 건강위험에 따른 합리적 상품 설계를 도울 수 있다.
이상원 라이프시맨틱스 비즈니스플랫폼사업부 부장은 "보험설계사와 고객이 건강관리를

매개로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는 동반자로서 공감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도구가 바로 하이"라며 "보험영업에 꼭 필요한 기능과 AI 서비스를 합리적 가격과 간편하고 안전한 절차로 제공하고,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해 디지털헬스의 다양한 기능을 추가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김시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