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잇따른 선제보상에도 논란 왜?

이기종 기자l기사입력 2020-05-22 19:31 l 최종수정 2020-05-22 2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하나은행뿐만이 아닙니다. 라임사태를 비롯해 여러 사모펀드들의 돈이 묶이자 금융사들이 잇따라 선제적인 보상안을 내놓고 있습니다.
분쟁으로 가기 전에 투자자들을 보호하겠다는 거지만 논란도 있습니다.
이기종 기자입니다.


【 기자 】
1조 6천억 원의 투자금이 묶인 라임 펀드, 기업은행의 디스커버리 펀드.

신한금융투자가 판매한 독일 헤리티지 펀드와 KB증권의 호주 부동산 펀드 등에 대해 잇따라 선보상안이 나왔습니다.

분쟁조정으로 가기 전에 판매사 측이 투자자 보호를 위해 선제 피해구제 조치를 하겠다는 겁니다.

선보상이 금융사에 손실을 끼치는 배임이 될 수 있다는 일부 논란도 있지만, 윤석헌 금감원장은 "사적 화해가 가능한 부분"이라고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일부 투자자들은 보상안에 대한 사전 협의나 설명이 없었다며, 불만을 제기합니다.

▶ 인터뷰 : 펀드 투자자
- "마치 선심 쓰듯이 선제적 화해를 한다고…, 설명회도 정확한 통보도 아무것도 주지 않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금융사들이 징계권한을 가진 금융당국을 의식한 것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 인터뷰(☎) : 금융 관련 연구소 관계자
- "금융회사들이 금융당국의 눈치를 보는 겁니다. 피해액이 확정되지도 않았고요."

반면 선보상은 고객과의 신뢰회복을 위한 금융사의 자율적인 경영 판단으로 받아들여질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 인터뷰 : 강경훈 / 동국대 경영학과 교수
- "금융회사 평판이나 고객과의 관계를 생각한다면 되도록 고객 불만이 없도록 선제적 하는 게 일반적으로 좋다고…"

다만, 선보상 여부 자체가 금융당국의 사후 감독과 연계돼서는 안 된다는 지적입니다.

MBN뉴스 이기종입니다. [ mbnlkj@gmail.com ]

화제 뉴스
  •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열리는 찻집 앞 '인산인해'
  • 처음 만난 여성을 거리에서…'성폭행' 20대 체포
  •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접수 시작…주의사항은?
  • [속보] 나흘만에 10명대로 줄어…어제 16명 신규확진
  • 해루질이 뭐길래...부자 숨진 채 발견
  • 독일 교회서 집단감염…伊북부는 야간통금 도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