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뉴욕증시, 미·중 충돌에도 코로나19 백신 기대감에 혼조…다우 0.04%↓

기사입력 2020-05-23 06: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뉴욕 증시가 미·중 갈등 격화 속에서도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대감에 혼조세로 마감됐다.
22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장 대비 8.96포인트(0.04%) 내린 2만4465.16을 기록한 데 비해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6.94포인트(0.24%) 올라 2955.45를, 나스닥도 39.71포인트(0.43%) 상승한 9324.59로 거래를 마쳤다.
주간으로 3대 지수들은 3%대 상승세를 기록했다. 다우 3 %, S&P 2.9%, 나스닥 3.2%씩 상승했다. 다우의 주간 상승폭은 4월 둘째주 이후 최대를 나타냈다.
시장은 미국과 중국의 갈등 격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소식, 경제 재개 상황 등에 촉각을 기울였다.
코로나19 책임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공방이 치열하게 전개되는 가운데 중국이 홍콩 의회 과정 없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제정할 것이란 방침을 밝히면서 양국의 긴장이 더 심화됐다.
미국은 홍콩보안법에 강력히 대응할 것이란 방침을 밝혔고, 중국은 홍콩 문제에 개입하지 말라는 경고를 내놓는 상황이다.
코로나19와 홍콩 문제가 양측간 무역 등 경제 부문의 갈등으로 전이될 것이란 우려가 커졌다.
미 상무부는 이날 대량살상무기(WMD) 및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의 인권탄압과 관련한 이유를 들어 30여개 중국 회사와 기관을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다만, 코로나19 백신 관련 긍정적인 소식이 이어진 점은 증시를 떠받쳤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연말까지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가능하다는 견해를 재차 확인했다. 로이터통신도 연말까지 백신을 확보하기 위한 미국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주요 제약사와 함께 10만 명 이상 대규모 인원이 참여하는 임상시험을 추진하고 있다

고 보도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모더나 주가가 2.9%가량 올랐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42% 올랐다. 에너지는 0.67% 하락했다.
이날은 주요 지표 발표가 없었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미·중 갈등이 고조될 경우 시장이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윤미향 아버지, 위암 투병 중에도 쉼터 관리를?
  • 이재용 측, "기소 타당한가" 검찰 수사심의위 소집 신청
  • '김부겸 출마를 정세균이 돕는다?'…이낙연 대세론 뒤집을까
  • "무급휴직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인건비 한국 지급 합의"
  • 금태섭 페이스북에 조목조목…읽어봤더니
  • 대학 집단커닝 또…서강대도 부정행위 적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