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땅 파는 '두더지 로봇' 개발…지하자원 찾아낼까

이혁근 기자l기사입력 2020-06-04 19:32 l 최종수정 2020-06-05 0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내 연구진이 머리와 앞발로 땅을 파는 두더지에서 영감을 얻어 '두더지 로봇'을 개발했습니다.
땅속 자원을 찾아내는 역할뿐 아니라 인간이 가기 어려운 우주행성 탐사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혁근 기자입니다.


【 기자 】
굉음과 함께 드릴이 돌아가자 흙과 돌 사이로 조금씩 길이 생깁니다.

이빨로 흙을 파내는 두더지처럼 드릴이 돌아가면서 땅을 파는 일명 '두더지 로봇'입니다.

비좁은 땅속에서 유연하게 움직일 수 있는 디자인도 두더지에서 영감을 얻었습니다.

▶ 인터뷰 : 명 현 / 카이스트 전기전자공학부 교수
- "사람들이 쉽게 가지고 다니면서 얕은 곳을 시추하고 탐사할 수 있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두더지 로봇은 지하 굴착 작업에 필요한 시추기와 파이프라인, 펌프 등 각종 장비를 합쳐 한 번에 수행할 수 있습니다.

기존 굴삭 장비와 달리 자기장 센서가 있어 현 위치를 실시간 파악할 수 있고 땅을 파며 나아가는 속도 역시 세계 최고 수준.

지하자원 탐사에 제격인 겁니다.

또 무인 로봇이기 때문에 인간이 가기 어려운 우주 행성 탐사에도 활용할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입니다.

거북이를 본뜬 거북선과 산천어를 본뜬 KTX-산천처럼 두더지에서 착안한 국산 굴삭 로봇의 다양한 활약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혁근입니다. [ root@mbn.co.kr ]

영상취재 : 박인학 기자
영상편집 : 유수진

기자 섬네일

이혁근 기자

보도국 산업부이메일 보내기
  • 진실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그리고 치우치지 않게 담겠습니다.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