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소상공인 카드매출 다시 감소…재난지원금 효과 떨어졌나

기사입력 2020-06-12 09:18 l 최종수정 2020-06-19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효과로 '반짝' 증가했던 소상공인 카드 매출이 한 달이 되지 않아 다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재난지원금 소진과 더불어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입니다.

오늘(12일) 전국 60여만 소상공인 카드 결제 정보를 관리하는 한국신용데이터에 따르면 재난지원금 지급 4주째인 6월 첫 주(1~7일) 전국 소상공인 사업장 평균 매출은 지난해 6월 첫 주(3~9일) 매출 수준을 100으로 볼 때 98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이 기간 전국 소상공인 매장의 카드 매출이 지난해 동기보다 줄었다는 의미입니다. 재난지원금 지급이 개시된 5월 둘째 주(11~17일)부터 증가세를 보이던 전국 소상공인 카드 매출이 다시 꺾인 셈입니다.

재난지원금 지급이 개시됐던 5월 둘째 주 100을 기록하며 이전 수준을 회복했던 소상공인 카드 매출은 5월 셋째 주와 넷째 주 106, 104로 상승했습니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소상공인 매출이 직격탄을 맞자 소비 진작을 위해 지난달 13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했습니다.

지역별로는 서울(95)과 대구(96), 인천(96), 울산(99), 제주(92), 경북(94), 충남(96), 충북(97), 전남(99), 강원(95)지역의 소상공인 카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습니다.

경기와 인천은 재난지원금 지급 직전인 5월 첫째 주(4~10일)보다도 매출이 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업계는 재난지원금 소진에 따라 소비 진작 효과가 어느 정도 사라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또, 이태원클럽과 쿠팡 물류센터 집단감염 등에 따른 코로나19 재확산도 복합적으로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재난지원금 지급 후 3주간 높은 증가세를 보였던 정육, 과일, 채소 등 식품 판매 매장 매출이 6월 첫째 주 131을 기록하며 전 주

(149)나 재난 지원금 지급 직전 주(137)보다 낮아진 것이 이런 추정을 가능하게 합니다.

업계 관계자는 "재난지원금 효과가 일회성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통계로 증명된 셈"이라면서 "음식업종 중 배달이 힘든 한식과 중식 매출이 재난지원금 지급 이전보다 줄어든 것을 보면 코로나19 재확산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바이든 "백신접종 참담한 실패"…재고 바닥나
  • 경기도, 전 도민에 10만 원 지급할 듯…이재명, 18일 공식발표
  • [뉴스추적] 이번 설 연휴에 가족 모일 수 있을까?
  • 술 마시고 교통사고 냈는데…'입 헹굼' 안 했다고 음주 무혐의
  • 종교시설 대면 예배 허용…일부 교회 반발 여전
  • "부산시장 경선 코앞인데…" 선거캠프 '코로나 셧다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