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이상직 지분 410억 헌납에도 제주항공 '시큰둥'

기사입력 2020-06-30 08:21 l 최종수정 2020-07-07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스타항공의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어제(29일) 자신의 자녀가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보유한 이스타항공 지분 410억 원어치를 모두 회사에 헌납한다고 전격 발표함에 따라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M&A) 작업에도 속도가 붙을지 주목됩니다.

다만 아직 구체적인 지분 증여 방법 등이 확정되지 않은 데다 계약 상대방인 제주항공 측에서는 다소 황당해하며 진의 파악에 나선 상태여서 실제로 M&A 진행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미지수입니다.


이 의원은 이날 이스타항공의 기자회견을 통해 이스타홀딩스가 보유한 이스타항공의 지분 39.6%(1분기 기준) 중 질권 설정 등으로 사용할 수 없는 지분 1%를 제외하고 38.6%(410억 원 상당)를 이스타항공 측에 무상으로 넘긴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이스타항공의 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는 이 의원의 아들(66.7%)과 딸(33.3%)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이 의원 일가가 앞으로 회사 경영에서 손을 떼겠다는 선언인 셈입니다.

다만 현재는 대주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는 차원에서 밝힌 입장이어서 아직 이스타항공에 어떤 식으로 지분을 넘길지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정해진 바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증여를 받는 쪽(이스타항공)에서 세금을 부담하지 않는 선에서 무상으로 지분을 넘기는 방안을 찾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이스타항공에 이스타홀딩스의 보유 지분이 넘어오게 되면 향후 제주항공과의 M&A 논의 주체는 이스타홀딩스에서 이스타항공으로 변경될 수 밖에 없습니다.

앞서 제주항공은 지난 3월 2일 이스타홀딩스와 이스타항공 지분 51.17%를 545억 원에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을 맺었습니다. 이스타홀딩스의 보유 지분(39.6%)을 제외한 나머지 매각 대상 지분은 제 3자가 보유하고 있습니다.

다만 이에 대해 제주항공 측은 "계약 주체가 바뀐다는 것은 별도의 계약서를 써야 한다는 것"이라며 "기존 계약을 파기하겠다는 것이냐"는 입장이어서 향후 논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스타항공 측의 설명대로라면 계약 성사시 이스타홀딩스가 보유하고 있던 이스타항공 지분에 대한 매각 자금 410억 원이 이스타항공에 남게 돼 제주항공이 인수 후 이스타항공 정상화에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410억 원 중에는 이스타홀딩스가 제주항공에서 계약금으로 받은 100억 원으로 매입한 이스타항공 전환사채(CB)도 포함돼 있으며, 이와 관련해서는 이스타항공 측은 이후 제주항공과 논의한다는 입장입니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제주항공이 발행할 예정인 CB 100억 원도 원래 이스타홀딩스가 매입할 예정이었는데 주체가 이스타항공으로 바뀌는 만큼 CB를 발행할 필요가 없지 않겠느냐"며 "이 부분도 제주항공과의 협상 과정에서 논의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스타항공 측은 제주항공과의 M&A가 마무리되면 410억 원으로 2월부터 미지급된 직원들의 체불 임금 250억 원을 해결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입장입니다. 결국 제주항공에 인수 대금을 깎아주는 것과 다름이 없다며 제주항공에 인수 작업에 속도를 내 달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CB 외에도 세금 70억 원, 부실 채권 정리 비용 등을 고려하면 이스타항공에 남는 금액은 150억∼200억 원 수준에 불과해 체불 임금을 전부 해소하기는 부족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제주항공 측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지만 이스타항공 측의 일방적인 계약 변경 통보라며 다소 황당해하는 분위기입니다.

일단 내부적으로 이스타항공의 이날 기자회견 내용을 놓고 상황을 면밀히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의원 일가의 이스타항공 지분 헌납이 어떤 식으로 진행될지 구체적인 내용이 공개되지 않은 만큼 이스타항공 측의 진의 파악이 우선이라는 입장입니다.

다만 이 의원의 지분 헌납에 따른 추가 협상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습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기존 계약이 A와 B간의 거래였는데 갑자기 B가 C로 바뀌었다며 기존 계약 내용을 상의없이 마음대로 바꾸고 무조건 따르라는 것은 어느 누구도 받아들일 수 없는 비정상적인 경우"라고 비난했습니다.

체불 임금 해소에 대해서도 기존의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체불 임금은 애초에 이스타항공 측이 해결해야 하는 문제인 만큼 매각 대금으로 체불 임금을 해소하는 것은 우리와는 상관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동안 양사는 체불 임금 해소에 대한 책임이 상대방에 있다며 팽팽히 맞서 왔습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최종구 대표는 "보통의 계약은 M&A 과정에서 인수자가 미지급금을 해결하는 것으로 알고 있어 제주항공이 해결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제주항공은 M&A

마무리를 위해서는 타이이스타젯 지급 보증 문제 해결 등의 선결 조건이 해결돼야 한다는 종전의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이스타항공 측에 선결조건을 해결하고 이를 공문으로 답을 달라고 했는데 거기에 대해서는 여전히 답이 없다"며 "거래를 잘 끝내려면 기존 계약서 내용을 성실하게 이행해야지 이렇게 일방통보해서는 곤란하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故 박원순, 백낙청·이해찬·서정협 공동장례위원장 확정... "온라인 유포 글 자제 부탁"
  • 서울 광장에 故 박원순 분향소 설치…13일 밤 10시까지 운영
  • 코로나 19 혈장치료제 곧 임상시험... 완치자 혈장 확보 완료
  • 종로 5가역 인근 상가 화재... 시민 10명 대피
  • '테슬라 CEO' 머스크, 버핏 넘어 세계 7위 부호 등극
  • 분당서 30대 여성 흉기에 찔려 사망…"출입문 강제 개방 흔적 있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